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마쓰다, 압축착화 엔진 세계 최초 상용화 임박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8-08 16:18:57

본문

마쓰다가 가솔린 혼합기를 피스톤 압축하여 자기 착화시키는 균질예혼합압축착화(homogenous charge compression ignition, HCCI)엔진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다. 마쓰다는 차세대 엔진 "스카이액티브(SKYACTIV)-X"를 2019 년부터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스카이액티브-X는가솔린 및 디젤 엔진의 특징을 융합 한 새로운 마쓰다 자신의 내연 기관으로 뛰어난 환경 성능과 출력 동력 성능을 양립한다. 압축 착화에 의한 엔진 응답의 장점과 공기 공급 기능을 활용하여 현재"스카이액티브-G '에 비해 전역에서 10 % 이상, 최대 30 %에 달하는 대폭적인 토크 향상을 실현한다.

 

또한 압축 착화로 가능해진 슈퍼 린 번에 의해 엔진 단체의 연비율은 현행 스카이액티브-G보다 최대 20 ~ 30 % 정도 개선됐다고. 2008 년 시점의 동일 배기량의 마쓰다 가솔린 엔진보다 35 ~ 45 %의개선, 최신 스카이액티브-D '와 동등 이상의 연비 비율을제공한다.


스카이액티브-X 도입은마쓰다가 8 월 8 일에 발표 한 장기 비전 "지속 가능한"Zoom-Zoom "선언 2030 “에 포함되어 있다.

 

HCCI엔진은 메르세데스 벤츠가 디조토라는 이름으로 발표했었고 폭스바겐과 GM등도 오랫동안 개발해 온 기술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