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르쉐, 2015년 상반기 최고 매출 경신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5-07-31 12:52:56

본문

포르쉐 AG는 차량 인도, 매출 및 영업 이익에서 최대기록을 경신하면서 창립 이후 최고의 상반기를 보냈다. 포르쉐는 2015 회계연도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113,984 대를 인도했다. 매출은 33% 증가한 108억 5천만 유로를, 영업 이익은 21% 증가한 17억 유로를 기록했다. 총 직원 수 역시 23,477명으로 10% 증가했다.

 

마티아스 뮐러, 포르쉐 AG 회장은 포르쉐의 최근 성공 요인으로 포르쉐 차량의 매력적인 모델 라인업을 꼽았다. “최근 시장에 출시한 모든 모델이 최고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새롭게 출시한 마칸 시리즈에서부터 뉴 GT 모델인 911 GT3 RS과 카이맨 GT4, 그리고 GTS의 새로운 버전인 911 타르가 GTS와 911 카레라 GTS 그리고 카이엔 GTS도 성공 대열에 합류했다”고 뮐러 회장은 덧붙였다. 뮐러는 최근 부진한 중국 시장에서도 포르쉐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새로운 마칸 모델을 통해 중국 내 수 많은 신규 고객을 사로잡았다. 딱 알맞은 SUV모델이 최적의 시기에 선보인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루츠 메쉬케, 포르쉐 AG의 파이낸스와 IT 이사회의 멤버는 (CFO) 이러한 결과에 대해 최근 환율에 의한 수혜를 언급했다. 이를 통해 미래기술 및 생산시설 구축을 위한 강도 높은 투자에 대한 부담이 완화 되었다. 폭넓은 지표로 봤을 때, 포르쉐는 2020년까지 주펜하우젠(Zuffenhausen)과 바이자흐(Weissach)에 1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 투자 계획과는 별개로 포르쉐는 라이프치히(Leipzig) 공장 증설을 위해 이미 5억 유로를 투자하고 있다.

 

메쉬케는 2015년 회계연도 실적이 작년 실적을 상회할 것이며, 목표인 매출 이익률 15% 달성도 무난할 것이라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