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현대 i30 N, 국산 핫해치의 등장!

페이지 정보

글 : 유일한(chepa@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7-14 00:51:53

본문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디비전 N의 첫 모델인 i30 N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현대 남양연구소에서 제작되고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다듬어진 이 핫해치는 WRC를 통해 파생된 현대 모터스포츠의 역동성을 담고 있다. 제작을 담당한 알버트 비어만은 “현대 i30 N은 접근 가능한 고성능 퍼포먼스 패키지를 적용해 운전자에게 순수한 운전의 즐거움을 전해준다는 그 목적 하나로 제작됐다.”라고 밝혔다. i30 N은 올해 말부터 유럽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4cf1356f92025634e9c0428a0b44a872_1499961 

i30 N에 적용된 2.0L 터보차저 엔진은 등급에 따라 출력이 두 가지로 나뉘는데, 퍼포먼스 패키지 버전의 경우 6,000 rpm에서 최고출력 275 마력, 1,450~4,000 rpm에서 최대토크 36.0 kg-m을 발휘한다. 기본 버전은 최고출력이 250 마력으로 감소한다. 두 모델 모두 6단 수동변속기를 적용해 앞바퀴를 구동한다. 0-100 km/h 도달 속도는 275 마력 버전이 6.1초, 250 마력 버전이 6.4초가 소요되며 최고속도는 250 km/h 로 제한된다.

 

4cf1356f92025634e9c0428a0b44a872_1499961 

서스펜션은 일반 i30과 마찬가지로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멀티링크 방식이지만 새로 개발한 어댑티브 서스펜션을 적용해 운전 모드에 따라 자동으로 조정된다. 에코, 노멀, 스포츠, N, N 커스텀의 5가지 운전 모드를 제공하며 서스펜션 뿐만 아니라 엔진의 퍼포먼스와 ESC, 엔진 사운드, 스티어링 반응, 엔진 회전 매칭까지도 바뀐다. 록앤록 2.14 회전의 스티어링 휠은 랙 타입 MDPS를 적용해 반응의 재미를 느끼도록 했다.

 

4cf1356f92025634e9c0428a0b44a872_1499961 

휠 타이어는 기본 버전이 225/40R18, 퍼포먼스 버전이 235/35R19 사이즈가 적용되며, 퍼포먼스 버전은 피렐리 P 제로 타이어가 적용된다. 여기에 기본 버전보다 더 큰 브레이크 디스크와 레드 캘리퍼, 전자식 LSD, 가변 배기 밸브 시스템이 적용된다. 운전의 재미를 위해 가상 사운드를 적용했는데, 통상적인 자동차와는 달리 윈드스크린 밑에 사운드 제네레이터가 위치해 어쿠스틱 사운드를 발생시킨다.

 

4cf1356f92025634e9c0428a0b44a872_1499961 

외형은 일반 i30보다 좀 더 공격적으로 다듬어졌다. 헤드램프와 프론트 그릴이 위치한 상단까지는 i30과 동일하지만, 하단의 범퍼를 좀 더 공격적으로 다듬고 본래 세로 방향으로 적용되었던 LED DRL도 에어 인테이크 확보를 위해 가로로 적용했다. 사이드 스커트도 적용됐으며 다운포스를 더 발생시키기 위해 더 큰 리어윙을 장착하고 리어 범퍼에는 크게 돌출된 디퓨저를 적용했다.

 

4cf1356f92025634e9c0428a0b44a872_1499961 

실내 역시 일반 i30과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수동변속기를 적용한데다가 운전의 재미를 위해 손으로 작동시키는 사이드브레이크를 적용해 센터콘솔의 모습이 약간 달라졌다. 역동적인 주행에서 운전자의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1열에는 버킷시트를 적용했고 N로고도 빠지지 않고 새겼다. 계기반 역시 고성능에 맞춰서 모양이 약간 변경됐고, 변속 타이밍을 알려주는 장치도 적용됐다.

 

4cf1356f92025634e9c0428a0b44a872_1499961 

i30 N은 사진에서 볼 수 있는 퍼포먼스 블루 색상을 비롯해 클린 슬레이트, 폴라 화이트, 미크론 그레이, 팬텀 블랙, 엔진 레드 등 6개의 외부 색상을 제공한다. 현대 i30 라인업에서 이제야 ‘핫 해치’라는 이름에 부끄럽지 않은 모델이 생겼다. 아쉽게도 국내와 북미 시장에서는 판매되지 않는 모델이지만, 또 다른 N 모델인 벨로스터 N에 대한 기대가 커지는 순간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