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2017 프랑크푸르트쇼 - 폭스바겐 티록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9-13 15:50:53

본문

폭스바겐은 9월 12일(현지시간) 프레스데이 개최로 시작되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International Motor Show in Frankfurt)에서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신개념 크로스오버 컨셉카 ‘I.D. 크로즈’의 차세대 모델인 ‘I.D. 크로즈 II’를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한다. 또한 2020년 양산될 친환경 컴팩트 SUV ‘티록(T-Roc)’, ‘신형 폴로 GTI’ 그리고 업그레이드 된 ‘신형 골프 스포츠밴’을 각기 다른 프리미어로 선보인다.


폭스바겐 브랜드 경영 이사회 의장 헤르베르트 디이스 (Herbert Diess)는 “2020년까지 폭스바겐은 전 모델군을 새롭게 하고 주요 세그먼트에서는 모델군을 더욱 확장시켜 나갈 것“이라며, “2025년까지는 순수 전기차 23개 모델을 런칭하고 향후 5년간 60억 유로를 e-모빌리티 분야에 투자 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 과정에서 다른 구동 기술이 앞으로도 오랫동안 통용될 것이며, 디젤과 가솔린, 그리고 전기차가 서로를 보완하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컴팩트 SUV 클래스의 새로운 모멘텀, 티록(T-Roc)


새롭게 개발된 컴팩트 크로스오버 티록(T-Roc)은 폭스바겐의 모델 라인업 확장 전략의 핵심적 역할을 하는 모델로, 소형차로는 이례적으로 고객이 차량 색상과 디자인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개인맞춤화 옵션, 프런트 어시스트 및 레인 어시스트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차세대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Active Info Display)를 통한 혁신적인 디지털 기능 구현, 폭스바겐 카넷(Car-Net) 기술을 활용한 완벽한 커넥티비티 기능 등을 기본으로 갖추고 있다.

 

최대 140kw/190마력의 직분사 터보엔진을 장착해 민첩한 주행 성능과 골프 수준의 안락한 주행 감각 (DCC 어댑티브 섀시 컨트롤 기능 옵션 탑재)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외관 디자인은 진보적이면서 전위적인 감각을 더했다. 이를 통해 티록은 크로스오버 컴팩트 SUV 클래스에 신선한 자극을 선사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