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세르지오 마르치오네, 건강 악화로 FCA 그룹 CEO에서 긴급 은퇴

페이지 정보

글 : 유일한(chepa@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7-22 17:07:34

본문

그동안 CEO로써 FCA 그룹을 이끌어오던 세르지오 마르치오네가 CEO 자리에서 물러날 수 밖에 없게 되었다. 마르치오네는 건강 문제로 수술을 받았는데, 예기치 못한 합병증이 발생하면서 수술 후 몇 시간 동안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는 중이다. FCA 그룹에서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이로 인해 마르치오네는 업무에 복귀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으며 이사회는 21일 긴급 회의를 열고 차기 CEO 후보 중 한 명으로 지목되고 있던 마이크 맨리(Mike Manley)를 CEO로 긴급 지명했다.

 

5aa02d65ddcb8f59eddfe8c753dbff5c_1532246 

맨리의 CEO 자리는 차기 주주 총회에서 완전히 결정되지만, 이사회는 맨리에게 즉시 CEO의 권한을 모두 부여하기로 결정한 상태이며 NAFTA 지역도 담당하게 된다. 엑소르(Exor) 투자 그룹의 회장이자 아넬리 가문의 상속인인 존 엘칸(John Elkann)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불과 몇 시간 전까지만 해도 마르치오네의 건강 악화를 생각할 수 없었기 때문에 이 사태에 대해 너무나 슬프다”라고 말했다. 그는 마르치오네를 특별한 지성을 지닌 멘토이자 “깨달음을 주는 지도자”라고 덧붙였다.

 

또한 후계자에 대해서는 “FCA 그룹만의 독특한 문화를 지키면서 최대한의 연임 권한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와 같은 사태에 대한 이해와 함께 마르치오네의 사생활을 존중해 줄 것도 당부했다. FCA 그룹의 차기 CEO가 된 마이크 맨리는 2009년부터 지프 브랜드의 총책임자로 일했으며, 2015년부터는 램 브랜드의 총책임자도 겸하고 있다. 두 브랜드 모두 그의 지휘 아래 FCA 그룹 내에서 인상적인 결과를 내고 있다.

 

5aa02d65ddcb8f59eddfe8c753dbff5c_1532246 

한편, 마르치오네는 건강 악화로 인해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페라리의 CEO 자리에서도 자연스럽게 내려오게 되었다. 페라리의 이사회는 존 엘칸을 회장으로 임명하고, 차기 주주총회에서 루이스 C. 카밀레리(Louis C. Camilleri)를 CEO로 임명할 예정이다. 카밀레리는 이전에 필립 모리스 인터네셔널(Philip Morris International)의 CEO였던 인물로 비즈니스 분석가로 일했던 경력이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