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폭스바겐 비틀, 생산 종료...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7-12 15:59:05

본문

폭스바겐이 지난 10일, 자사의 소형차인 비틀의 생산을 종료했다. 오랜 역사와 함께,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차량으로 사랑받아 온 비틀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비틀은 나치 독일 시대였던 1938년에 국민을 위한 대중적인 차량으로 탄생했다. 둥근 복고풍의 디자인은 80년 넘게 사랑 받았으며,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최근 SUV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판매가 부진했다.

 

지금가지 폭스바겐 비틀을 생산했던 멕시코 푸에블라 공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SUV 모델인 '타렉'을 생산하게 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생산된 비틀은 폭스바겐의 미래 지향성을 구현하기 위해 아마존 닷컴에서 온라인으로 판매된다.

 

폭스바겐은 지난 해 9월 폭스바겐 비틀의 생산 종료를 발표했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