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만트럭버스코리아,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 출시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6-30 09:37:06

본문

만트럭버스그룹(MAN Truck & Bus SE)의 한국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가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을 출시했다.


한편, 만트럭버스는 3,500종 이상의 에코라인 부품을 생산하는 등 지속적인 자원 재사용으로 환경 보호 실천에 힘쓰고 있다.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만트럭버스의 재제조 순정부품 엔진으로, 신품 엔진을 전담 생산하는 독일 뉘른베르크 엔진 공장에서 고도로 숙련된 MAN 엔진 전문가의 손을 거쳐 재제조된다.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에는 필수 부품이 장착되어 출시되며, 그 외 부품은 신품 혹은 기존 엔진의 부품으로 장착 가능하다. 이를 통해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 엔진과 대비 시 최대 65%까지 비용이 절감되어, 차량 수리 비용에 대한 부담이 있는 5년~10년 식 차량에 대한 솔루션으로 적합하다.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 엔진과 동일한 기준으로 테스트를 거치게 되며, 이를 통과한 엔진만 출시된다. 신품 엔진과 동일한 2년의 보증을 제공하며,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구매 및 빠른 교체가 가능해 운행 가능 시간 극대화가 가능하다.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 사장은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 엔진만큼 신뢰도가 높은 엔진”이라고 설명하며 “경기 침체로 인해 비용 절감에 대한 트럭커들의 니즈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현시점에서 차주들은 에코라인 부품을 통해 탁월한 비용 절감 효과와 운행시간 극대화라는 일석이조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 제공 대상은 유로 5, 유로 6, 유로 6C 엔진에 해당하며, 엔진 타입 및 모델에 따라 적용이 상이하다. 자세한 사항은 만트럭버스코리아 서비스센터 및 공식 콜센터로 문의할 수 있다.
 

한편, 만트럭버스는 3,500종 이상의 에코라인 부품을 생산하는 등 지속적인 자원 재사용으로 환경 보호 실천에 힘쓰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