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기후변화, 우리는 이대로 안전할까” 박영스토리 ‘기후위기 시대, 12가지 쟁점’ 출간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1-10-26 17:14:05

본문

출판사 피와이메이트에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다양한 분야의 관점과 기후변화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 소개하는 ‘기후위기 시대, 12가지 쟁점’(정태용 외 지음)을 출간했다.

 

기후위기가 점점 심각해지는 요즘, 이 책은 미래세대를 포함해 에너지, 도시, 물, 적응경로, 금융, 기술, 기후 외교, 지속 가능한 소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이해와 우리가 앞으로 기후위기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다.

 

집필진은 최근 세계 곳곳에서 홍수, 가뭄, 산불, 태풍 등 매우 강력한 기상 이변 현상들이 자주 발생하고, 기후변화를 넘어 기후위기가 점차 다가오고 있음에도 여전히 위기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기후위기에 대한 관심이 적은 현황에 안타까움을 느꼈다. 그리하여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관심과 경각심을 형성하고 그에 대한 미래지향적인 해법을 소개하고자 이 책을 집필했다.

 

기후위기는 단기적으로 시급하게 해결해야 하는 코로나(COVID-19) 문제와는 정반대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즉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는 것은 장기적으로 마라톤 경기를 하는 것과 같다. 또한 기후변화 문제는 한 분야의 전문성이나 편향된 방향의 정책으로는 결코 해결할 수 없다.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미래세대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자세가 문제 해결의 핵심인 셈이다.

 

“예상되는 미래의 기후위기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문제의식을 가지고 현명한 답을 내리고자 한 집필진의 노력은 이 책의 구성에서도 나타난다. 1장에서 기후변화를 비롯한 환경 문제가 심각한 현실을 직시하고, 환경을 대하는 우리의 문제점은 무엇인지 되돌아보게 하며 시작한다. 2장에서 13장까지는 물, 도시, 적응경로, 금융, 기술, 에너지, 기후 외교 등 다양한 전문 분야와 기후위기 간의 인과관계를 설명하며 각 분야에 걸맞은 대처법까지 담아냈다. 마지막 13장에서 대표 저자 정태용 교수는 ‘12가지 권고 사항’을 통해 전체 내용을 요약하며 책을 마무리했다.

 

이 책의 주요 특징은 자칫 무겁고 멀게만 느껴질 수 있는 기후위기를 한층 더 가깝게 와닿을 수 있도록 최근 우리가 일상에서 겪는 이상 현상을 소개하며 자연스럽게 기후변화에 대한 문제의식 형성을 유인한다는 점이다. 더불어 객관적인 통계자료 및 지식을 통해 내용을 풀어내 독자들의 쉬운 이해를 돕는 것은 물론이다.

 

저자 일동은 한 기후학자의 “현 세대가 기후위기를 막을 마지막 세대입니다!”라는 외침을 빌려 “미래에 기후위기가 닥치지 않도록 모두가 노력하는 과정에 필자들도 작은 기여라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