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브리지스톤, 나노프로테크 기술을 이용한 저연비 타이어 개발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07-12-24 06:31:48

본문

브리지스톤은 나노프로테크(NanoPro-Tech)기술을 적용해 젖은 노면에서의 성능은 기존 제품의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회전저항은 30%줄인 저연비 타이어 ‘에코피아(ECOPIA) EP100’를 개발했다.

나노프로테크(NanoPro-Tech : Nanostructure- Oriented Properties Control Technology)는 브리지스톤이 자체 개발한 재료기술로, 타이어에 요구되는 승차감, 접지력과 같은 여러 가지 성능을 발휘하기 위해 타이어의 분자구조를 나노(10억분의 1)수준에서 제어하는 새로운 기술이다.

이기술에 의해 고무의 미세구조를 제어하는 것이 용이해져 분자가 배치되는 방법을 개량하여용도에 따라 필요로 하는 특성을 갖춘 타이어 원재료를 만드는 것이 가능해졌다.

자동차의 연비를 좋게 하기 위해서는 타이어가 주행 중에 노면과의 마찰 등으로 발생하는 회전저항을 줄이는 것이 포인트다. 일반적으로 회전저항을 낮추면 연비는 좋아지지만 젖은 노면에 대한 접지력이 약해지고, 안전성능이나 승차감이 나빠진다. 하지만 브리지스톤의 ‘나노프로테크’ 기술은 기존에는 타이어의 구성성분이 되는 합성고무와 카본을 연결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

브리지스톤 타이어 세일즈 코리아㈜ 기술지원과 장택수 과장은, “타이어가 회전시 탄소가 응집돼 탄소끼리 마찰로 발열해 에너지의 손실이 발생한다. 나노프로테크 기술로 카본의 분산이 가능해져 회전저항으로 인해 발생하는 에너지의 손실을 비약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됐다”며 “브리지스톤의 나노프로테크 기술은 재료수준에서 분자를 조작함으로써 회전저항을 낮추고 이산화탄소의 배출을 억제해 온난화 방지 등 지구환경에 공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리지스톤의 저연비 타이어 ‘에코피아(ECOPIA) EP 100’은 내년 봄, 일본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