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 한국에서 장유리 섬유강화 합성물 생산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08-02-28 16:37:52

본문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 (SABIC Innovative Plastics)은 오늘 충북 충주 공장에 주요 생산라인을 신설하고 전세계적으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 및 아시아 지역 고객에 서비스 및 지원을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생산라인은 아시아 지역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자동차 및 통신, 전자 산업 전반에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LNP 버튼 (LNP* Verton*) 장유리 섬유강화 열가소성 합성물을 생산하게 된다.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은LNP 버튼 라인 등 새로운 생산시설에 대한 투자를 통해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제품 솔루션과 전문 기술을 현지에서 제공하고자 한다.

또한,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은 현지 생산 및 공급을 통해 LNP 버튼 제품을 고객에게 보다 신속하게 제공하게 된다. 이러한 현지 생산 체제는 특히 통신 및 전자 등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시장에서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의 고객사가 시장이 요구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보다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알란 렁 (Alan Leung)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 태평양 지역 사장은 “이번 생산 라인 신설 투자는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의 지속적인 의지를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설비 증설로 한국 및 아시아 지역의 제조기업 및 성형업체들에게 LNP 버튼을 보다 빠르게 공급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고기능성 합성물은 금속과 단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을 대체할 첨단 원료로서 수요가 매우 크다. 현지 생산 및 공급으로 인한 접근성 확대는 우리 고객들이 혁신적인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더욱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영위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은 제조기업 및 성형업체들의 다양한 수요에 부응하고자 한국 내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번 달에 새롭게 가동되는 LNP 버튼 생산라인은 폴리프로필렌, 폴리아미드, PPA 등 다양한 수지 베이스의 20개 그레이드를 생산하며, 1989년 설립된 충주공장은 이번 증설로 확장될 예정이다. 충주공장은 4만 톤 규모의 최첨단 제조 시스템 및 물성 시험 장비, 조색 장비 등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한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 공장은 식스시그마(Six Sigma)와 린 식스시그마(Lean Six Sigma, 린 식스시그마는 린 생산방식의 속도와 식스시그마의 품질 강조 시스템을 결합한 사업제고방식이다.)를 통해 최상의 서비스와 엄격한 품질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ISO9002, ISO 14001 획득).

고성능과 비용절감을 가능하게 하는LNP 버튼 합성물

열가소성 사출성형 합성물인 LNP 버튼은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 포트폴리오 중 최고 강도와 최상의 금속 대체 옵션을 제공하며, 독특한 인발성형(pultrusion)과정을 통한 장유리 섬유 강화가 특징이다. 버튼으로 성형된 제품은 뛰어난 기능성과 함께 강도 및 내충격성을 제공한다. 다양한 산업분야에 활용되는 장섬유 합성물은 다양한 원료를 대체하여 상당한 비용절감을 가능케 한다.

LNP 버튼은 금속 대비 총비용 절감 및 생산성 향상을 가져온다.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 기술팀의 실험 결과에 의하면 휴대폰 제조사의 경우 슬라이드형 휴대폰의 내부 부품에 사용되는 마그네슘 및 그 외의 금속을 LNP 버튼 합성물로 대체하면 최대 30%의 비용 절감과 최대 30%의 생산성 향상을 이룰 수 있다. 또한, 제품의 무게가 줄어들고 더욱 다양한 디자인이 가능하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한편, LNP 버튼은 단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과 비교 시 내충격성과 치수안정성 면에서 뛰어나고, 더욱 높은 강도와 내크립성, 깔끔한 표면 처리가 가능하다.

사빅 이노베이티브 플라스틱의 LNP 버튼 합성물에 대한 보다 많은 정보는 본사 웹사이트(www.sabic-ip.com)에서 볼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