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나브텍®, 맵 연동형 운전도우미시스템개발전략 발표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08-10-06 17:28:33

본문

나브텍®, 맵 연동형 운전도우미시스템개발전략 발표

모든 차량에서 활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맵 연동형 운전도우미시스템(ADAS)을 위한 차세대 솔루션 지원

파리(프랑스) - 2008년 10월 2일– 차량용 전자지도와 위치기반솔루션(LBS) 분야의 세계 정상의 기업 나브텍은 차세대 맵 위치 표시엔진(MPE.Map and Positioning Engine)에 대한 개발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차세대 개발 전략은 맵 연동형 운전도우미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을 내비게이션 시스템이나 맵을 장착하지 않은 차량까지 포함한 모든 차량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혁신적인 구상이다. 이러한 전략의 핵심은 나브텍의 새로운 맵 위치표시엔진(MPE) 솔루션으로, 나브텍 맵 위치 표시엔진(MPE) 솔루션은 첨단 CAN(Controller Area Network) bus 시스템이나 전자센서 같은 차량내 전자제어장치에 직접 임베딩되는 운전도우미시스템(ADAS) 분야 응용프로그램 개발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나브텍 맵위치표시엔진(MPE)은 ADAS 관련 지리정보를 포괄하는 나브텍 맵의 중요한 구성요소로서, 나브텍 솔루션의 핵심적인 부분이다. 비용면에서 경제성이 높고, 파일 사이즈가 작은 장점에 힘입어 차량용 맵 연동형 운전도우미시스템(ADAS) 응용프로그램 분야에 폭넓게 활용될 전망이다.

나브텍 솔루션은 운전도우미시스템(ADAS) 응용프로그램 개발 활성화를 위해 맵위치표시엔진(MPE) 표준규격을 고객사들에게 제공하게 된다. 이를 통해 GPS, 마이크로프로세서, 메모리, 맵매칭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 ADAS 인터페이스와 CAN bus 인터페이스를 비롯해 나브텍의 운전정보 예측 특허 알고리즘인 일렉트로닉 호라이즌(NAVTEQ Electronic Horizon™) 등에 걸친 고객사들의 최적화 작업을 도울 전망이다.

또 나브텍 맵 위치 표시엔진(MPE)은 기능이 강력하고 저렴할 뿐 아니라 소형화에 유리해 신용카드 크기의 회로나 차량의 전자장치에 내장할 수 있다. 또 기존의 ADAS 솔루션과는 달리 상시작동(always on)을 지원하고, 내비게이션 경로를 시스템에 따로 저장해둘 필요도 없다.

밥 드나로(Bob Denaro) 나브텍 ADAS부문 부사장은 "맵위치표시엔진(MPE) 솔루션은 차량 내 전자장치를 통한 디지털맵과 GPS 활용을 근본적으로 바꿀 혁신적인 방법"이라며 "안전과 연비 측면에서 볼 때 산업계는 향후 모든 차량에 디지털맵과 차량용 위치확인 솔루션을 적용할 전망이며, 나브텍 MPE는 진일보한 성능을 갖춘 솔루션이라는 점에서 이상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브텍의 자체 시장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차량소유주들은 맵과 연동된 ADAS 응용프로그램 활용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브텍 솔루션의 경우 맵 위치 표시엔진(MPE)이 차량내 CAN bus 인터페이스상의 작은 모듈에 집적될 수 있기 때문에 개발자들은 차량에 장착된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독립적으로 관련 응용프로그램을 개발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제프 미즈 나브텍 판매담당 부사장은 “나브텍 MPE 솔루션은 맵 연동형 ADAS를 차량 내에 통합할 수 있는 점이 강점"이라며 "또한 나브텍은 반도체제조사 및 개발자커뮤니티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서 이러한 응용프로그램의 보급 확산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MPE 맵 솔루션에 힘입어 내비게이션 시스템 미장착 차량을 위한 나브텍의 ADAS 지원 노력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나브텍은 숙련된 기술 및 고객 지원 인력을 바탕으로 품질 높은 맵 데이터 공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ADAS 리서치팀 운영을 통해 고객사들의 운전정보 예측을 위한 일렉트로닉 호라이즌(NAVTEQ Electronic Horizon™) 알고리즘 최적화 및 개발기간 단축 등을 지원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