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17 CES - 보쉬, 인텔리전트 어시스턴트에 주력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1-05 09:51:31

본문

보쉬는 CES 2017에서  “개인 맞춤(personalization)은 커넥티비티 분야의 떠오르는 트렌드이며 보쉬는 그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에서 기술 및 서비스의 글로벌 공급 기업인 보쉬는 스마트 홈(smart homes), 스마트 시티(smart cities), 커넥티드 모빌리티(connected mobility),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에 집중한다.


커넥티비티(Connectivity)는 제품 및 서비스의 개인 맞춤이 증가함에 따라 더 높은 발전 단계로 가고 있다. 커넥티드 세상은 더욱 감성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기기들이 인텔리전트 동반자(intelligent companion)로서 가정, 도시, 자동차, 직장에서의 일상 생활을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최근 한 설문에 의하면 60% 이상의 응답자가 인텔리전트 어시스턴트가 타당하다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스트루트 부회장은 “보쉬는 커넥티드 세상의 모든 분야에서 활동하며 커넥티비티의 개인 맞춤에 있어 선도적인 역할을 할 준비가 잘 되어 있다”고 말했다. 보쉬는 사물인터넷(IoT)의 세 단계 모두에서 경쟁력 있는 전문성을 갖고 있다. 보쉬는 센서 기술과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에 폭 넓은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사의 IoT 클라우드 또한 갖고 있다. 보쉬는 바로 사물인터넷(IoT)의 원-스톱 공급 기업이다. 데이터 보안은 중요한 역할을 한다. 고객과 사용자는 투명성을 갖고 데이터를 어떻게 사용할지 결정한다.


또한, 보쉬는 자사의 전자 제품의 100%를 네트워킹하고 각 제품을 위한 커넥티드 서비스 패키지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여기서 주요 포커스는 바로 고객이다. 스트루트 부회장은 “커넥티드 기술은 반드시 혜택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개별적인 니즈와 사용 습관에 맞춤화 된 추가적인 기능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커넥티비티를 통해 제품들과 솔루션들이 개인 맞춤화 되면서 이런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a44c6006f373025a0f865f9129197ed5_1483577

자동차, 개인 어시스턴트(personal assistant) 역할
2022년까지 글로벌 커넥티드 모빌리티 시장은 매년 25%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는 불과 몇 년 안으로 IoT에 있어 활발한 분야가 될 것이며 다른 교통 수단 및 스마트 홈과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CES 2017에서 보쉬는 새로운 컨셉 카를 통해 삶의 서로 다른 영역들이 어떻게 완벽하게 연결(interconnect) 되는지 보여준다. 스트루트 부회장은 “자동차는 크로스-도메인(cross-domain) 커뮤니케이션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와 운전자 간 개인 맞춤 커뮤니케이션 또한 확대될 것이다. 새로운 기능들은 자동차를 주변 환경, 스마트 홈, 서비스 센터와 연결해준다. 이러한 기능들은 고도의 자동화 주행(automated driving)을 가능하게 해 줄 것이다. 스트루트 부회장은 “보쉬는 모빌리티(mobility)와 스마트 서비스(smart services)를 하나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자동차가 클라우드를 통해 스마트 홈(smart home) 또는 스마트 시티(smart city)에 연결되면 주목할 만한 혜택들이 있을 것이다. 커넥티비티는 자동차를 바퀴가 달린 어시스턴트(assistant)로 변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보쉬의 컨셉 카(Bosch concept car)는 폭 넓은 혁신적인 기술들로 구성되어 있다. 운전자가 앉는 순간 얼굴 인식 기술이 스티어링 휠, 미러, 실내 온도, 라디오 채널을 운전자의 개인 선호에 맞게 설정해준다. 이 시스템은 햅틱 터치 디스플레이와 혁신적인 제스처 제어 시스템을 통해 제어되며 사용 시 감지할 수 있는 피드백을 제공한다. 자동차가 고도로 자동화된 경우, 클라우드-기반 서비스들은 화상 회의를 가능하게 해주며 운전자 또는 승객들이 주말 쇼핑을 계획하거나 최신 비디오를 시청할 수 있도록 해준다. 보쉬가 최근 의뢰한 연구에 따르면, 2025년에 이르면 고도의 자동화 주행은 미국, 독일 또는 중국의 보통 운전자의 시간을 연 평균 100시간 절약해준다. 순수히 기술적인 측면에서 보면, 보쉬 중앙 게이트웨이(Bosch Central Gateway)와 같은 커뮤니케이션 제어 유닛이 커넥티비티를 가능하게 해준다. 이 게이트웨이는 모든 데이터 버스(data buses)를 넘나드는 모든 도메인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해준다. 보쉬그룹의 ETAS와 ESCRYPT는 전송(transmission)과 암호화 솔루션(encryption solutions)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의 수명 기간 동안 클라우드-기반의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다. 자동차가 주변 환경과 커뮤니케이션하는 경우에는 보안 업데이트가 정기적으로 실행되어야 한다.


주변 환경과 커뮤니케이션 시, 자동차는 커넥티드 시티에서 중요한 역할들을 하게 된다. 예를 들어, 커뮤니티-기반 주차(community-based parking)에서 자동차는 주차 공간 위치를 파악하는 역할을 한다. 도로를 주행하면서 자동차는 주차된 차량들 사이의 틈을 감지한다. 수집된 데이터는 디지털 도로 지도(digital street map)로 전송된다. 고성능 보쉬 알고리즘은 데이터의 타당성을 평가하여 주차 공간 상황을 예측한다. 클라우드-기반 서비스는 이 데이터를 이용하여 실시간 주차 지도를 작성하며 이를 통해 운전자의 시간 및 비용을 절약해주며 스트레스 경감에도 도움을 준다. 미국에서 파일럿 프로젝트가 2017년에 예정되어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협력하여 보쉬는 현재 커뮤니티-기반 주차 컨셉을 독일 슈투트가르트 광역 지역(metropolitan Stuttgart)에서 테스트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