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BMW 코리아, 8월 20일부터 리콜 실시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8-20 12:25:20

본문

BMW 코리아는 8월 19일 0시 기준으로 리콜대상 차량 약 106,000대 중 약100,000대가 안전진단을 완료했고, 약 4,300대가 예약 대기 중으로 총 104,300대가 안정권에 있다고 밝혔다. 아직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1,700여명의 고객에게 조속히 진단을 받을 것을 부탁하는 안내 문자와 유선 연락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BMW 코리아는 지난 3주동안의 98%에 달하는 긴급 안전 진단 작업 과정을 토대로 8월 20일부터 본격적인 리콜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며 리콜 작업은 현재 확보된 부품 현황을 고려, 안전진단에서 이상이 있다고 판명된 차량에 우선적으로 시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엔진에 따라 부품이 상이하고 수급 일정이 달라 부품 수급 일정 확인전 서비스센터를 통해 진행된 예약 중, 9월경 국내에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차량에 해당되는 일부 고객에게는 10월 가장 빠른 날짜로 리콜 예약 연기를 안내하고 있다. 또한 리콜 작업이 필요한 약 106,000대에 해당하는 부품 확보에 나서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