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보쉬, 전기차 사고시 배선 절단하는 안전장치 개발... 감전 위험 크게 감소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9-10-04 11:18:55

본문

보쉬는 전기차가 사고가 났을 때 탑승객이 감전되지 않도록 배터리 배선을 절단하는 안전 장치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배터리 전기차는 안전장치가 이미 갖춰져 있지만 300V 이상의 고전압이 사용되는 만큼 감전되는 경우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일반적인 배터리 전기차의 경우 사고 충격이 가해지면 차량의 전원이 자동으로 꺼지는 안전장치가 탑재되어 있다. 하지만, 보쉬는 한 단계 더 높은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충동을 감지하면 물리적으로 배선을 절단하는 안전장치를 개발했다.

 

이 안전장치의 이름은 파이로 퓨즈(Pyrofuse)로 소량의 폭발물을 통해 배선을 물리적으로 절단해 전원을 차단한다. 단순히 전원을 끄는 기존 시스템보다 확실히 감전이나 화재의 위험을 없앨 수 있다. 여기서 소량의 폭발물은 배선을 절단하는 수준의 미미한 양으로, 사고시 위험을 초래하는 수준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에어백을 전개할 때 사용되는 것과 비슷한 수준의 양이라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