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과체중 드라이버, 사고 확률 높아

페이지 정보

글 : 한상기(hskm3@hanmail.net)
승인 2012-08-10 05:48:34

본문

과체중 드라이버, 사고 확률 높아

캐나다의 라발 대학에 따르면 과체중 또는 비만인 드라이버가 사고 낼 확률이 더 높았다. 뿐만 아니라 충돌 사고 시 일반 체중인 드라이버보다 부상의 위험이 더 크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BMI(Body Mass Index)을 넘게 되면 상체의 부상이 더 심해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발 대학은 자동차에 탑재된 안전 장비는 일반적으로 정상 체중의 운전자를 위해 설계됐다. 안전벨트나 에어백이 과체중 운전자를 보호하는 능력이 정상 체중보다는 떨어진다는 설명이다. 여기서 정상 체중은 72~75kg 사이를 의미한다. 그리고 충돌 사고 시 정상 체중보다 일시적인 호흡 곤란 현상을 겪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