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교통사고 줄이는 지름길, 이제는 ‘주간 주행등’이 대세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2-08-23 18:07:23

본문

‘마이카 시대’ 라는 시대적인 용어가 새삼스럽게 느껴질 만큼 필수품이 되어버린 자동차. ‘11년 1세대 당 자동차 보유대수는 0.91대, 자동차 생산량은 세계 5위, 자랑스런 우리나라의 위상이기도 하지만, 교통사고 사망률 또한 OECD 회원국 중 톱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한 자구책으로서, 일찍이 해외 선진국에서는 주간 주행등의 점등을 의무화하였다.

주간 주행등(Daytime Running Light, DRL)이란, 차량의 주간 주행시 사용되는 별도의 등화장치로서, 운전자의 전방시야 확보를 용이하게 해주고, 다른 운전자나 보행자에게도 잘 보이게 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주간 주행등의 광원으로는 백열전구, 할로겐 텅스텐 램프 등이 있으나, 최근에는 소비 전력이 적고 수명이 긴 고효율의 LED가 적용되는 추세이다.

주간 주행등의 점등은 ‘72년 핀란드에서 최초로 의무화하였고, 이후 대부분의 북유럽 국가가 의무화한 상태이다. 이에 따른 효과로는 북유럽의 경우 8.3%, 독일 3.0%, 미국 5.0%의 교통사고 감소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우리나라는 교통안전공단 발표에 따르면 교통사고가 19%정도 감소하는 효과가 있고, 이를 교통사고 감소비용으로 환산하면, 4,24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특허청(청장 김호원)에 따르면, ‘00년 이후 차량의 주행등(또는 전조등) 관련 특허출원은 총 987건이고(’12년 6월 공개 건 기준), 이중 주간 주행등에 관한 것은 69건이다. 주간 주행등 관련 특허출원은 ‘07년까지 매년 2-6건 정도이었으나, ‘08년 8건, ’09년 9건, ‘10년 11건으로 최근 꾸준한 증가추세를 나타낸다. 출원인별로는, 국내기업이 주간 주행등 관련 전체출원의 약 77%(53건)를 차지하여, 외국기업 17%에 비해 상당히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는 국내기업이 주간 주행등 점등을 의무화한 해외 선진국의 동향을 주시해 왔고, ’08년 이후 국내에서도 주간 주행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어 이를 법제화 하려고 했던 사회적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주간 주행등 관련 특허출원에 있어, 차량의 시동 및 주행 상태, 외부의 밝기, 와이퍼의 작동 등과 연동되어 자동으로 점등되도록 하는 등의 점등 제어방법 기술분야가 전체출원의 약 33%(23건), 부품개수 및 조립공정 등을 줄이고자 하는 제조원가절감 분야 22%, 주간 주행등과 안개등을 일체화하는 등의 통합기능램프 분야 15%, 기타 기술분야 30%를 차지한다. 특히, 소비자의 구매의욕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제조원가절감 분야는 ‘07년 이후 출원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아직까지 주간 주행등은 수입차나 국내 고급차 위주로 장착되어 있는 탓에 사치품이라는 선입견이 들 수도 있으나, OECD 회원국 중 교통사고 사망률이 가장 높은 국가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주간 주행등의 의무 장착 및 점등에 대하여 신중한 검토가 조속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아울러, 자동차 강국이라는 국가 위상에 걸맞게 주간 주행등 관련 기술개발 및 특허권 확보가 활발히 이루어져야 하겠고, 무엇보다도 국민의 안전보장과 자동차의 품격향상을 위해서는 시장경쟁력이 있는 고사양, 저가격의 제품개발이 절실히 요구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