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볼보, 2014년에 트래픽 잼 어시스턴스 상용화

페이지 정보

글 : 한상기(hskm3@hanmail.net)
승인 2012-11-28 00:11:21

본문

볼보, 2014년에 트래픽 잼 어시스턴스 상용화

볼보가 2014년에 트래픽 잼 어시스턴스 시스템을 상용화 한다. 트래픽 잼 어시스턴스는 50km/h 이하의 속도에서 자동으로 엔진과 브레이크, 스티어링을 조정하는 기술이다. 부분적인 무인 운전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트래픽 잼 어시스턴스는 ACC(Adaptive Cruise Control)와 LKA(Lane Keeping Aid)를 더욱 발전시킨 개념이다. 운전자는 버튼을 눌러 시스템을 활성화 할 수 있고 별도의 조작 없이 가감속과 스티어링 보정이 가능하다. 운전자의 수고를 더욱 덜어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US 센서스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 운전자들이 차안에 있는 시간은 연 100시간이 넘는다. 특히 도심 거주자는 평균 100시간을 훌쩍 넘기기 때문에 트래픽 잼 어시스턴스 기술이 더욱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이 기술은 볼보의 새 SPA 플랫폼 모델에 처음으로 적용된다. 출시는 2014년 상반기로 잡혀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