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한국지엠, ‘올란도 2.0 LPG’ 1만5056대 결함시정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6-08-21 21:48:38

본문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한국지엠(주)이 2011년 5월 6일부터 2013년 10월 7일까지 생산된 ‘올란도 2.0 LPG' 차량 총 1만 5,056대의 배출가스를 개선하기 위해 결함시정(리콜)을 22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올란도 2.0 LPG' 차량을 결함확인검사 대상에 포함하여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배출가스 검사를 실시했다. 

최종적으로 총 10대를 선정하여 본검사를 실시한 결과, 일산화탄소(CO)는 10대 모두가 배출허용기준인 1.06g/㎞를 초과한 1.847g/㎞∼4.556g/㎞를 기록했으며, 탄화수소(NMOG)는 10대 평균배출값이 배출허용기준인 0.025g/㎞를 초과한 0.027g/㎞를 기록해 최종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 탄화수소(NMOG, Non Methane Organic Gases) : 비메탄계탄화수소. 연료 특성상 발생되는 미량의 유기물질 발생량을 고려하여 휘발유·가스 자동차는 NMOG로 측정 

한국지엠(주)는 결함확인검사 부적합의 원인을 흡입공기량을 조절하는 스로틀바디 내부 표면에 탄소물질(카본)이 퇴적되어 스로틀바디 밸브의 개도 제어에 오류가 생긴 것으로 파악하고, 전자제어장치(ECU)의 제어 기능을 개선한 소프트웨어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로바이가스환원장치로부터 유입된 오일 성분에 의해 스로틀바디 표면에 탄소물질(카본)이 쌓이면 흡입공기량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아 불완전 연소되어 일산화탄소와 탄화수소의 배출량이 증가된다. 

한국지엠(주)는 2011년 5월 6일부터 2013년 10월 7일까지 생산된 올란도 2.0 LPG 차량 소유자에게 결함시정 사실을 알리고 전자제어장치(ECU)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무상으로 실시한다. 또한, 과도한 탄소물질(카본) 퇴적량을 방지하기 위해 주행거리 8만㎞마다 스로틀바디 밸브의 무상 세척도 지원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22일부터 한국지엠(주) 서비스센터에서 전자제어장치(ECU) 개선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지엠(주)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