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아우디, 향후 5년간 5종의 EV 중국 시장에 출시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6-12-06 16:52:32

본문

아우디는 중국 합작 파트너인 FAW와 향후 5년간 중국 시장에 전기 파워트레인 자동차 'e- 트론' 5개 차종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e1a416979e37ab76a1d21a0c42d44408_1481010 

아우디는 2014년 4월 중국 합작 파트너인 제일자동차 (FAW)와 중국 전용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생산 판매를 위해 제휴한다고 발표했다. 당시의 제휴를 통해 개발 된 차량이 아우디 'A6L e-트론'으로 중국에서 현지 생산되어 판매되었다. A6L e-트론은 중국 고급차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A6'의 롱 휠베이스 차량 'A6L'을 기반으로 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최고 출력 211hp, 최대 토크 35.7kgm의 2.0리터 직렬 4기통 가솔린 터보 'TFSI' 엔진이 탑재된다.

 

e1a416979e37ab76a1d21a0c42d44408_1481010 

여기에 전기 모터는 최고 출력 124마력, 최대 토크 22.4kgm으로 엔진과 모터를 합친 시스템 출력은 최고 출력 245마력, 최대 토크 51kgm의 토크를 발휘한다. 0-100km/h 가속시간은 8.4초, 최고 속도는 210km/h이다. 이차 전지는 축전 용량 14.1kWh의 리튬 이온 배터리로 EV 모드로 최대 50km를 주행가능하다.

 

e1a416979e37ab76a1d21a0c42d44408_1481010 

아우디 A6L e-트론에 이어 향후 5년간 5개 차종의 e-트론 모델이 중국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으로 그 중 한 차종은 순수 전기차이다. 아우디는 이 전기차에 대해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을 주행 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