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중국 6월 판매 1위 제조사는 상하이-폭스바겐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7-17 20:06:02

본문

중국 자동차 공업협회(CAAM)은 6월 중국 신차 판매실적을 발표했다. 총 판매대수는 217만 2천대로 전년 동월 대비 4.5% 증가했다. 2017년 상반기 판매량은 1335만 4천대로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했다. 신에너지자동차는 상반기 19만 5천대가 판매되어 전년 동기 대비 14.4% 증가했다. 이 중 전기차는 16만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3만 5천대가 판매되었다.

 

중국 내수 브랜드의 상반기 수출은 39만 6천대로 전년 동기 대비 26.2% 증가했다. 이중 승용모델은 27만3천대, 상용모델은 12만 3천대를 차지했다.

 

6월 중국 시장에서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한 10개 제조사의 판매실적은 다음과 같다.

 

1. SAIC-VW: 174,800대

2. SAIC-GM: 152,000대

3. FAW-VW: 145,100대

4. SAIC-GM-울링: 121,800대

5. 둥펑닛산: 98,800대

6. 지리: 93,900대

7. 창안: 89,800대

8. FAW-토요타: 66,900대

9. 창안-Ford: 64,100대

10. 둥펑-혼다: 60,600대

 

6월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은 상하이-GM의 뷰익 엑셀르 GT로 35766대가 판매되었으며, 뒤를 이어 둥펑닛산의 실피(33110대), 상하이-폭스바겐의 라비다 세단(32871대)가 판매되었다.

 

aa45604e44d86e5a7df5246e4076039a_150028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