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영상] 폭스바겐, 기후 중립 모빌리티 향한 로드맵 발표 |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4-30 11:26:54

본문

폭스바겐은 현지 시각 지난 29일, 제1회 ‘웨이 투 제로(Way to Zero)’ 컨벤션에서 자사 및 자사 제품에 대한 탈탄소화 계획의 세부 사항을 발표했다. 

늦어도 2050년까지는 탄소 중립을 이루어낼 계획이다. 2030년까지는 브랜드 차원에서 유럽 시장 내 차량당 CO2 배출량을 40% 감소 시켜, 지난 2018년 폭스바겐 그룹 전체의 배출 감소 목표인 30%를 크게 웃도는 수치로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결과적으로, 폭스바겐은 차량 당 평균 약 17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것이며, E-모빌리티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것 외에 전기차의 생산 및 공급, 운용 과정에서도 완전 탄소중립화를 이루어낼 계획이다. 이 과정에는 낡은 전기 자동차의 고전압 배터리를 체계적으로 재활용하는 것도 포함된다.

폭스바겐 브랜드의 CEO 랄프 브란트슈타터(Ralf Brandstätter)는 "폭스바겐은 모두를 위한 지속 가능한 E-모빌리티를 표방하며, 웨이 투 제로(Way To Zero)를 시작으로 모든 비즈니스 활동 시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폭스바겐의 대규모 전동화 공세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며, 우리는 생산에서 제품수명기간,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서 총체적인 탈탄소화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산업 전체 규모에서 재생 에너지 확장을 지원하는 최초의 자동차 제조회사이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