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5월 국내 5사 판매실적, 내수 회복했지만 수출은 타격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6-01 23:52:21

본문

국내 자동차 제조사 5개사의 5월 판매실적이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내수시장은 전년 동월 대비 회복세를 보였지만, 수출물량은 절반 가까이 감소하면서 전체 판매실적을 끌어내렸다. 하지만, 전월 대비 내수와 수출 모두 증가세를 보이며 코로나 19 확산 속에서도 선전했다는 평가이다.

 

aa6f653c367f3674b4af7e44d9f410bf_1591022

 

1일 업계의 5월 판매실적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 기아차, 르노삼성차, 한국지엠(GM),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5사는 국내서 14만6천130대, 해외서 27만7천286대 등 총 42만3천416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월 대비 내수판매는 9.3% 증가했지만 해외시장에서는 47.8% 감소하며 전체 판매에서는 36.3% 감소했다. 전월과 비교해서는 국내와 해외서 각각 0.7%, 40.9% 증가해, 전체적으로는 23.8% 증가한 수치다.

 

aa6f653c367f3674b4af7e44d9f410bf_1591022


5월 내수 판매 순위에서는 상위 10위권에 현대자동차 5종, 기아자동차 4종, 제네시스 1종으로 모두 현대기아차그룹의 차량이 차지했다. 가장 많은 판매를 기록한 차량은 현대 그랜저로 전년 동기 대비 61.1% 늘어난 1만3,416대가 판매됐다. 2위는 현대 아반떼가 9,382대 판매되어 전년 동월 대비 97.4%, 전월 대비 13.7% 증가했다. 3위는 기아 쏘렌토로 9,297대가 판매되어, 전년동월 대비 104.4%, 전월 대비 0.3% 증가했다.

 

aa6f653c367f3674b4af7e44d9f410bf_1591022

 

현대차는 2020년 5월 국내 7만 810대, 해외 14만 6,700 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21만 7,510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4.5% 증가, 해외 판매는 49.6% 감소한 수치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073대 포함)가 1만 3,416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구형 모델 413대 포함) 9,382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1,306대 포함) 5,827대 등 총 2만 9,080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 5,765대, 팰리세이드 4,177대, 코나(하이브리드 모델 966대, 전기차 모델 531대 포함) 2,913대 등 총 1만 6,803대가 팔렸다.

 

현대차는 5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9.6% 감소한 14만 6,700 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과 일부 해외 공장의 가동 중단 등의 영향으로 감소했다.

 

aa6f653c367f3674b4af7e44d9f410bf_1591022

 

기아차가 2020년 5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 1,181대, 해외 10만 9,732대 등 전년 동기 대비 32.7% 감소한 16만 913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9.0% 증가, 해외는 44.0%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2만 5,738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1만 9,278대, 쏘렌토가 1만 6,550대로 뒤를 이었다.

 

승용 모델은 K5 8,136대, K7 4,464대, 모닝 3,452대 등 총 2만 1,251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셀토스 5,604대, 카니발 2,941대, 니로 2,227대 등 총 2만 3,874대가 팔렸다.

 

기아차의 2020년 5월 해외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44.0% 감소한 10만 9,732대를 기록했다. 해외 판매가 감소한 이유는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글로벌 시장의 소비 심리가 위축되고 딜러 판매 활동이 제약됐으며 대부분의 해외 공장이 축소 가동됐기 때문이다.

 

aa6f653c367f3674b4af7e44d9f410bf_1591022

 

한국지엠은 5월 한 달 동안 총 24,778대(내수 5,993대, 수출 18,785대)를 판매했다. 쉐보레 스파크는 5월 국내 시장에서 총 2,065대가 판매되며 한국지엠의 내수 실적을 리드했으며, 쉐보레 말리부는 총 822대가 판매되며 올해 들어 월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전월 대비 21.3% 증가한 총 478대가 판매되며 실적 호조를 이어갔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이쿼녹스, 트래버스가 이끄는 RV 모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43.1% 증가했다.

 

aa6f653c367f3674b4af7e44d9f410bf_1591022

 

르노삼성차는 지난 5월 내수 10,571대, 수출 1,358대로 총 11,929대를 판매했다. 5월 내수는 전월 대비 4% 소폭 하락했으나,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72.4% 증가해 XM3와 르노 캡처의 신차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XM3’는 5월 한 달간 5,008대, 르노 캡처는 출시 첫 달 450대 판매되었다.

 

수출은 1,358대로 전월 대비 34.5%, 전년 동기 대비 83.2% 하락했다. 차종 별로는 QM6(수출명 콜레오스)가 1,128대, 르노 트위지 230대가 선적됐다.

 

aa6f653c367f3674b4af7e44d9f410bf_1591022

 

쌍용자동차가 지난 5월 내수 7,575대, 수출 711대를 포함 총 8,286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월 대비 50% 이상 증가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생산 차질 영향으로 판매는 전월 대비 21.6% 증가에 그쳤다.

 

내수 판매는 티볼리와 코란도가 전월 대비 각각 27.1%, 27.6% 증가하는 등 전 모델이 고른 판매 증가세를 보이며 전체적으로 전월 대비 25.9% 증가했다. 다만, 수출은 주력시장인 유럽 지역이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락다운(지역봉쇄) 조치가 장기화 되면서 전월 대비 10.7% 감소세를 기록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