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영상]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컨셉 2종과 차세대 콕핏 시스템 공개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3-31 16:05:19

본문

현대모비스는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기술연구소에서 개최한 '현대모비스 전략 및 신기술 발표 컨퍼런스'를 통해,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인 엠비전 X(M.Vision X)와 엠비전 POP(M.Vision POP)을 공개하고 신기술 시연을 진행했다. 

 

09549fec3d3ef217a8f3376b72e27744_1617174
 

엠비전 X는 목적 기반형 4인용 모빌리티로 실내 공간에 대한 색다른 해석을 바탕으로 사용자 맞춤형 경험을 제공한다. 자동차 유리창이 특별한 테마를 연출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Virtual Space Wall)로 변신할 수 있어, 차량의 360도 투명 유리창 전체를 스포츠 경기나 공연 관람용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실내 가운데 위치한 사각 기둥 모양의 버티컬 칵핏(Vertical Cockpit)에는 제스처 인식기능이 적용되어, 언택트 방식으로 탑승객과 교감한다.

09549fec3d3ef217a8f3376b72e27744_1617174

엠비전 POP은 ‘TECH JOY(즐거운 기술)’를 테마로 개발된 전기차 기반의 초소형 모빌리티다. 운전대에 장착된 스마트폰은 그 자체가 자동차 칵핏이 된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화면을 그대로 차량 전면 디스플레이에 연동시켜 활용하고, 사용자 인식이나 음성 인식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센서를 활용해 자동차의 무선 조향이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09549fec3d3ef217a8f3376b72e27744_1617174

엠비전 X, 엠비전 POP과 함께, 차세대 통합 콕핏 시스템(M.VICS : MOBIS Vision of Integrated Cockpit System)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통합 칵핏은 ADAS, 생체인식, 블루밍 사운드 등 현대모비스의 핵심 기술을 집약한 양산 단계의 차세대 시스템이다.

영상을 통해 2종의 컨셉카와 차세대 콕핏 ​시스템의 주요 특징을 살펴본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