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아우디, 전기차 라인업 확장으로 국내 프리미엄 수입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비전 제시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5-27 09:14:15

본문

작년 7월, 아우디는 브랜드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를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며 아우디의 새로운 전기 모빌리티 시대의 서두를 열었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는 일상적인 주행에 충분한 주행거리,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출력, 최대 150kW의 출력을 받아들일 수 있는 급속 충전, 전자식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 및 버츄얼 사이드 미러 등으로 출시와 동시에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힘입어, 7월 수입 전기차 판매 640대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394대라는 판매고를 달성하며 전기차 중 유일하게 7월 수입 베스트셀링카 10위에 이름을 올렸을 뿐 아니라 국내 전체 전기차 판매 3위에 등극하며 프리미엄 수입 전기차 시장을 넘어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는 작년 9월까지 총 601대가 판매되며 출시 3개월만에 사실상 ‘완판’을 달성한 바 있다.

이에 힘입어, 올해 아우디는 전기차 라인업을 확장하고 국내 전기차 시장의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는데 노력하고 있다. 지난 5월 17일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을 출시했으며, 20일에는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공식 출시 전 프리뷰를 통해 한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 출시로 국내 아우디 전기차 라인업 확장 

84aec8eeace858c10114866ccd99da40_1622074

지난 17일 출시된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는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차량의 전방 및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 합산 최고 출력 313마력과 최대 토크 55.1kg.m, 최고 속도 190km/h (안전 제한 속도)의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을 선사한다. 두 모델 모두 71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되어 1회 충전 시 복합기준 각각 210km와 220km 주행 가능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6.8초다. 이와 함꼐, 아우디의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해 네 바퀴로부터 에너지가 회수됨에 따라 효율을 극대화했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의 외관은 전기차 시대를 향한 아우디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보여주며, 전동화를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 밖에도, 공기역학적 디자인으로 효율성을 높였을뿐 아니라, 배터리를 차체 하단에 넓게 배치한 덕분에 보다 넓은 레그룸과 적재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 국내 프리뷰를 통해 전기차의 새로운 비전 제시
 
84aec8eeace858c10114866ccd99da40_1622074

아우디가 지난 20일 선보인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는 아우디 e-트론과 e-트론 스포트백에 이어 아우디 전기 모빌리티 전략의 두 번째 이정표이자, 아우디 스포트의 전기화 여정의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다. 지난 2월 9일 월드 프리미어로 전세계 첫 선을 보인 아우디 e-트론 GT는 아우디 브랜드의 미래를 형상화했으며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미래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가진 아우디의 DNA를 상징하는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아우디 e-트론 GT’는 매혹적인 디자인, 장거리 주행에 적합한 편안함, 일상적인 실용성, 자신감을 주는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갖춘 선구적인 전기차로 “기술을 통한 진보(Vorsprung durch Technik)”를 도로에 실현한 모델이다. 스포티한 그란 투리스모의 특징을 부각하는 감성적인 외관과 최고급 인테리어 디자인을 특징으로 하는 e-트론 GT의 디자인 언어는 향후 전기 모델 디자인의 출발을 알린다. 고성능 모델인 ‘아우디 RS e-트론 GT’는 최초의 순수 전기 RS 모델이자 보다 고성능 차량 특유의 민첩하고 다이내믹한 핸들링을 자랑한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는 앞 뒤 차축에 두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탑재하고 있으며, 각각 390kW (530마력) 와 475kW (646마력) 의 출력과 65.3kg.m 과 84.7kg.m 의 강력한 토크를 발휘한다.(부스트 모드 사용 시)  또한, 93.4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되어 1회 충전으로 WLTP 기준 ‘e-트론 GT’는 최대 488km, ‘RS e-트론 GT’는 472km의 주행이 가능하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자동차의 가장 낮은 지점인 차축 사이에 있어 스포츠카에 적합한 낮은 무게 중심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방 및 후방 차축 사이의 하중 분포를 이상적인 값인 50:50에 매우 근접하게 제공한다. 고전압 배터리는 두 모델 모두에서 83.7kWh의 순 에너지(총 93.4kWh)를 저장할 수 있다. 또한, 800V의 시스템 전압은 높은 연속 출력을 제공하고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며 배선에 필요한 공간 및 무게를 줄였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디자인은 그란 투리스모의 두 가지 고전적인 디자인 원칙인 스포티함과 편안함은 수용하는 동시에 최적화된 공기 역학 디자인을 통해 전기 모빌리티에서 중요한 지속가능성을 추구한다. 또한, 부드럽게 흐르는 루프라인과 낮은 포지션 등 디자이너와 엔지니어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개발된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통해 0.24의 낮은 항력계수로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또한, 초고강도 강철과 강화 배터리 하우징으로 높은 강성과 충돌 안전성도 확보했다. 

인테리어 디자인은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도록 운전자 중심으로 계기판을 배치하고, 차량 루프라인과 시트 포지션을 고려한 배터리 배치를 통해 탑승자에게 넉넉한 헤드룸과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인테리어에 가죽 대신 재활용 소재를 높은 비율로 사용해 스포티함과 지속가능성을 결합했다.

에너지 균형을 이루고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있는 볼링거 호페 공장에서 생산되는 두 모델은 구동 방식뿐 아니라 전체 생산 공정에서도 지속가능성을 실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모든 조립 공정은 아우디 브랜드 자체에서 개발된 소프트웨어와 가상 현실(VR)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설계되어 생산 과정에 필요한 많은 종이와 자재 사용을 절감할 수 있다.

아우디는 ‘아우디 e-트론 GT’를 연내 국내 시장 출시를 목표로 국내 프리미엄 수입 전기차 시장에 전기차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며 변화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우디, 전기 모빌리티 계획 e-로드맵 통해 미래 이동성에 대한 장기적 비전 제시

지난 3월, 아우디 독일 본사는 연례 기자간담회에서 아우디의 전기 모빌리티 계획인 e-로드맵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안이라고 밝혔다. e-로드맵은 아우디가 2025년까지 순수 전기차 라인업을 20개 이상으로 늘리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 모델 라인업도 확대한다는 아우디의 포부를 담고 있다. 또한, 아우디는 전기 모빌리티, 하이브리드 및 디지털화 개발을 위해 약 350억 유로의 투자금액을 배정했으며, 그 중 40% 이상인 150억 유로를 전동화 모델에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아우디는 2021년, 순수 전기차 모델 수를 두 배로 늘리고 PHEV 모델의 공세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올 한 해, 아우디의 제품군 80% 이상이 전동화 모델을 보유할 수 있도록 전체 포트폴리오에서 순수 전기차 모델 수를 3개 모델에서 7개 모델로 두 배 이상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글로벌 출시 예정인 총 10종의 모델 중 절반 이상의 전동화에 목표를 두고 있다. 아우디는 올해 2월 ‘아우디 e-트론 GT’을 시작으로 4월 ‘아우디 Q4 e-트론’, ‘A6 e-트론 컨셉트카’ 등 새로운 전기차를 연이어 공개하며 공격적으로 전동화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아우디는 지속가능한 프리미엄 모빌리티 기업으로 주도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 전사적인 탈 탄소화를 가속화하고 있으며 아우디는 2025년까지 사용하고 재활용하는 제품의 전 라이프 사이클에 걸쳐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