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국제 전기차엑스포에서 소개된 국산 e모빌리티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9-09 07:46:12

본문

국내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제8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가 7일 제주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제주)에서 개막했다. 코로나 19의 확산세가 쉽사리 꺾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지만, 국내 e모빌리티 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관련 기업간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61c63f2eb17f28f96080aca90d8ea779_1631141

전기차엑스포가 개최된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는 국내 다양한 기업들의 e모빌리티가 전시되어 눈길을 끌었다. 

61c63f2eb17f28f96080aca90d8ea779_1631141

디피코의 포트로 유틸리티팩은 자사의 소형 전기픽업인 포트로를 기반으로 제작된 전기차로 초소형 전기차 시장에서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디피코 포트로는 3,405 x 1,435 x 1,905mm(전장x전폭x전고)의 차체크기로 경형 화물트럭과 유사한 크기를 갖춘 초소형 전기차다. 슬라이딩 도어를 적용해 협소한 공간에서 도어 개폐 편의성을 높였고, 바닥 높이를 낮게 설계해 승하차 편의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1회 완전충전시 주행거리는 79.5~96.4㎞다.

61c63f2eb17f28f96080aca90d8ea779_1631141

한편, 디피코 관계자는 “포트로는 초소형 전기차지만, 경쟁 모델 대비 적재공간이 큰 것이 장점이다. 사내 물류용으로 테스트 진행 후 실효성이 입증되면 정기적으로 납품할 계획”이라며, “기업 측면에서도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을 위해 전동화는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61c63f2eb17f28f96080aca90d8ea779_1631141

DSEV가 생산한 3륜 오토바이 모델 CARVER는 네덜란드 CARVER에서 개발된 차량을 국내 OEM 생산된 3륜 2인승 모빌리티다.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가 130㎞, 최대속도는 60㎞가량으로, 좌우 움직임에 따라 차량의 기울기가 바뀌는 독특한 주행방식을 선보였다. 토요타의 아이로드와 유사한 형태이지만, 2개의 뒷바퀴은 고정되고 차체가 좌우로 움직이는 차이점을 보인다. 

61c63f2eb17f28f96080aca90d8ea779_1631141

현장 관계자는 "CARVER는 현재 유럽 지역으로 수출 중이고, 오는 11월엔 국내에서도 판매 예정"이라면서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감안하면 실제 가격대는 약 700만원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일렉트린이 선보인 전기선박도 눈길을 끈다. 전기모터의 힘으로 주행하는 선박이 전기차엑스포에서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일반 선박에 전기추진시스템을 구축, 115마력과 80㎾의 시스템으로 1회 완전 충전시 30분간 최대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다. 정부는 노후 선박의 친환경 선박 전환을 지원하고 있다. 일반 어민이 정부 지원을 받을 경우에는 친환경 선박으로의 전환 시 약 1200만원의 비용이 든다.

61c63f2eb17f28f96080aca90d8ea779_1631141

삼성SDI는 자사의 배터리 셀과 이 배터리 셀이 96개 장착된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BMW 745e를 전시했으며, 현대차는 별도의 전시부스를 마련하진 않았지만, 아이오닉 5, 수소전기차(FCEV) 넥쏘를 시승할 수 있는 부스를 마련해 관람객들에게 시승기회를 제공했다. 

61c63f2eb17f28f96080aca90d8ea779_1631141

특장차 기업 대지정공은 친환경 골프카트와 농업용 소형트럭 '블랙카우' 시리즈을 선보였다. 시제품이지만 내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친환경 골프카트의 경우 기존 골프카트들보다 크게 제작돼 한 번에 5인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간이냉장고와 디스플레이 모니터, 온·냉방 시스템을 갖췄다. 농업용 트럭은 한 번 충전으로 최대 500㎏을 싣고 72㎞ 주행이 가능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