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22 부산모터쇼 3신 - BMW, 플래그십과 엔트리 모델을 한 무대에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2-07-15 18:00:25

본문

수입차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참가한 BMW그룹 코리아는 2022 부산모터쇼에서 순수 전기 플래그십 세단인 BMW i7, 2세대 모델인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MINI는 쿠퍼 카 컴퍼니의 설립자이자 MINI의 몬테카를로 랠리의 우승을 이끈 레이싱 선구자 존 쿠퍼의 손자인 찰리 쿠퍼가 내한해 MINI JCW 애니버서리 에디션, MINI 일렉트릭 페이스세터를 소개했다. 이번 부산 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로 공개된 신차와 함께, i7를 통해 볼 수 있는 BMW의 전동화 전략에 대해 알아본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내연기관과 전동화 모델의 공존을 택한 BMW 
c2ab620b85dbbef3e617f52cb4e103c9_1657874

7세대 모델로 거듭난 BMW 7시리즈는 BMW의 최신 디자인이 적용되고 차량의 크기도 한층 커졌다. 현재로서는 길이 5.4미터, 휠베이스 3.2미터에 달하는 롱휠베이스 모델만 공개되어 하이엔드 세단의 존재감을 더욱 강렬하게 담아내고 있다. 존재감만으로는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를 능가할 뿐만 아니라, 역대 최고 수준의 편의기능과 고급감이 더해져 눈길을 끈다.

디자인과 실내 구성 등 다양한 요소들 가운데 주목해야 할 것은 그레이드 구성이다. 가장 상위 그레이드인 i7과 고성능 사양인 M70 xDrive (2023년 출시 예정)는 순수 전기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전기차이다. 또한, 직렬 6기통 엔진과 전기모터가 조합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M760e xDrive’도 함께 발표되었다. 이와 함께, 기존 파워트레인 구성과 같이 직렬 6기통 가솔린과 디젤, 그리고 V8 트윈 터보 엔진은 모두 마일드 하이브리드 사양이다.

c2ab620b85dbbef3e617f52cb4e103c9_1657874

이제 V12 엔진을 탑재한 7시리즈는 찾을 수 없게 되었다. 제원상의 최고 출력 순으로 정렬하면, 600마력 이상을 발휘하는 M70이 가장 상위에 위치하고, 다음으로는 시스템 종합 출력 571마력의 M760e, 그리고 2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한 544마력의 i7이 위치하게 된다. 이러한 구성은 각 시장의 상황에 맞게 파워트레인 구성을 선택하는 BMW의 하이엔드 세단 관련 전략이라고 보인다. 사실 유럽 시장에서는 전기차인 i7만 판매될 예정이며, 미국과 중국 시장의 경우 내연기관 모델이 함께 판매된다고 한다.

BMW는 아직 내연기관의 가능성도 버리지 않고 있으며, 수소의 미래도 인정하고 있는 추세다. 투자자나 경영•경제 미디어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나 아우디에 비해 전동화에 대한 대처가 미온적이라고 비난받을 수 있지만, 아직까지 순수 전기차는 중국이나 유럽 등 한정된 지역에서만 시장이 형성되고 있고 내연기관이 필요한 시장은 여전히 많다. 

c2ab620b85dbbef3e617f52cb4e103c9_1657874

자동차 제조사 입장에서 에너지 공급망이나 인프라 측면에서 전기차가 보급되기 어려운 국가들에 까지 전동화 전략을 추진할 순 없다. 또한 현재 강력하게 추진 중인 전동화 전략의 주체가 자동차 제조사가 아닌 각국 정부의 정책으로 인한 것임을 상기할 필요도 있다. 

BMW의 중기적인 전동화 전략은 2025년까지 전기차 누적생산 200만대, 2030년까지 전체 판매 대수의 50%를 전기차로 하는 것으로 이러한 목표만 본다면 BMW 또한 전기차 브랜드로 전환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지만, 다른 프리미엄 브랜드의 전동화 전략에 비하면 급진적인 느낌은 덜하다.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오히려 보수적이라는 입장 마저 나올만 하다.

c2ab620b85dbbef3e617f52cb4e103c9_1657874

하지만, 현재와 같이 여전히 팬데믹이 지속되고 있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같이 자원이나 에너지 공급망이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 생산 대수가 적은 브랜드 (BMW그룹 내 MINI와 같은...)가 전동화 빠르게 추진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연간 생산 200만대를 넘는 제조사가 모든 차량을 전기차로 바꾸는 것은 불안요소가 크다. 전고체 전지 등 배터리 기술의 극적인 변화가 확정되지 않은 현시점에서 이것은 분명 위태로운 도전이다. 

향후 완전한 전기차로의 전환을 선언하는 브랜드로 나올 것임은 분명하다. 그런 의미에서도 BMW가 추진 중인 전동화 전략은 충분히 현실적인 선택지이다.


디자인과 상품성을 높인 2세대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
c2ab620b85dbbef3e617f52cb4e103c9_1657874

BMW i7과 함께 공개된 2세대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는 더욱 날렵해진 외관 디자인과 i4를 떠오르게 하는 실내 구성, 강화된 편의 사양 및 향상된 파워트레인이 특징이다. 

c2ab620b85dbbef3e617f52cb4e103c9_1657874

BMW의 최신 디자인 언어를 반영한 외관은 다소 지루했던 1세대 모델을 잊게 만드는 인상으로 보여준다. 대형 BMW 키드니 그릴이 돋보이는 앞면에는 슬림한 윤곽의 어댑티브 LED 헤드라이트가 자리잡으며, 이전 세대 보다 더욱 완만한 A-필러부터 슬림한 C-필러까지 이어지는 옆모습도 전고가 높은 모델로서는 역동적인 실루엣을 제공한다. 

c2ab620b85dbbef3e617f52cb4e103c9_1657875

실내는 BMW iX에서 영감을 받은 새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대시보드 위에는 10.25인치 인스트루먼트 디스플레이와 10.7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BMW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장착되며, 플로팅 타입의 암레스트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기어 셀렉터 레버, 오디오 시스템용 볼륨 등이 통합된 컨트롤 패널이 적용되는 등 물리적 버튼을 최소화했다.

트렁크 적재공간은 기본 470리터에서 2열 시트 등받이를 모두 접으면 최대 1,455리터까지 늘어나 실용성을 높였다. 출시는 8월 중으로 BMW 라인업의 엔트리 모델로 뛰어난 상품성을 보여주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