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자료- 현대기아 체코-슬로바키아-러시아 현장경영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08-09-26 18:08:08

본문

자료- 현대기아 체코-슬로바키아-러시아 현장경영

- 동유럽공장 가동, 러시아공장 건설점검 등 글로벌 현장경영 강화

- 러시아 공장 `2011년 10만대, `2012년 15만대로 생산 규모 확대

- 신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동유럽, 역량 집중 통한 미래시장 개척

- 사회공헌, 산학협동 등 현지화 전략 지속 전개

정몽구 회장이 이명박 대통령의 러시아 국빈 방문 수행에 앞서, 체코와 슬로바키아에 위치한 현대차와 기아차 현지 공장을 방문해 생산 및 건설 현황과 동유럽 시장을 점검한다.

또 수행을 마치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현대차 공장 건설 현장도 찾는다.

현대기아차 그룹은 26일, 정몽구 회장이 동유럽 현장 점검과 대통령 러시아 국빈 방문 수행을 위해 이 날 출국했다고 밝혔다.

정몽구 회장의 동유럽 지역 방문은 지난해 4월 현대차 체코공장 기공식과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이후 1년 5개월여 만이다.

정몽구 회장은 이번 현장경영을 통해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새로운 거대 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동유럽 지역에 역량을 집중, 미래 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해 나갈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

출장 기간 동안 정회장은 현대차 체코공장의 양산 준비 및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 가동 현황, 현대차 러시아 공장의 건설 준비 현황 등 주요 현안들을 집중 점검하게 된다.

체코공장은 11월 본격 양산을 위해 현재 시험생산이 한창 진행 중에 있으며, 슬로바키아 공장은 최근 누적생산 30만대를 돌파하는 등 가동률을 극대화 시켜가고 있다. 러시아 공장은 지난 6월 기공식 이후 부지 정지 작업이 진행 중에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러시아와 동유럽 지역은 미국, 유럽 등 성장 정체 시장의 대안으로 급부상 하고 있는 지역 중의 하나”라며 “정몽구 회장은 철저한 현지화와 생산법인간 유기적 운영으로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글로벌 메이커와의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안정적 기반을 구축할 것도 주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현대차 체코공장 11월 양산예정
… “초기 생산품질 확보에 만전” 당부

정회장은 오는 11월 양산에 들어가는 체코 노소비체 공장을 찾은 자리에서, 시험생산 과정과 생산차량의 품질 등을 점검하고, 완벽한 초기 생산품질을 확보할 것과 생산법인의 조기안정화를 위해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게 된다.

지난해 4월 공사에 들어간 현대차 체코공장은 당초 내년 3월경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었지만 순조로운 공장 건설 진행으로 일정을 약 4개월 가량 앞당기게 됐다.

지난 7월, 생산라인 설치를 마치고 시험생산에 돌입했다. 내년에는 20만대 생산규모로 가동될 예정이며, 2011년까지 10만대를 추가로 증설해 총 30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현대차는 체코공장에서 유럽형 전략모델인 i30 세단과 CW모델을 생산하고 추후 유럽고객의 취향에 맞게 개발된 소형 미니밴도 아울러 생산할 계획이다.

◆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 누적생산 30만대 돌파

… 안정적 공급기반 확보로 판매 극대화 주문

정몽구 회장은 체코 공장 점검을 마치고 곧바로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으로 향한다.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은 지난 19일 공장 가동 21개월만에 누적생산 30만대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의 해외공장 중 가장 빠른 생산 속도다.

정몽구 회장은 슬로바키아 공장을 찾은 자리에서 품질 및 생산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노력해 준 임직원과 현지 근로자들을 격려한다.

이와 함께 동유럽 시장이 급신장하고 있고 현지 전략모델인 씨드의 판매호조세를 지속하기 위해, 안정적 가동을 통한 제품 적기 공급으로 판매 극대화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주문할 예정이다.

지난해 1월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갔던 슬로바키아 공장은 생산개시 4개월만에 가동율을 80% 가까이 끌어 올릴 정도로 생산안정화 단계에 조기에 돌입했었다. 현지에서 생산하고 있는 씨드의 인기를 기반으로 현재는 가동률이 95%에 이른다.

현재 슬로바키아 공장에서는 씨드와 프로씨드(3도어), 씨드 스포티왜건, 스포티지 등 4개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 생산규모 10만대에서 15만대로 조기 확대

… 선두 수성할 수 있도록 안정적 생산기반 구축

대통령 러시아 국빈 방문 수행에 앞서 체코와 슬로바키아를 점검한 정몽구 회장은 수행 공식일정을 마친 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현대차 공장 건설 현장도 방문할 예정이다.

지난 6월 기공식을 열었던 현대차 러시아 공장은 현재 지반다지기 등 부지조성 공사가 한창 진행중에 있다.

현대차는 러시아 현지 수요가 급증하는 시장 상황을 감안해 생산규모를 2011년 10만대, 2012년 15만대로 점진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결정했다.

러시아 공장 점검자리에서 정몽구 회장은 치밀한 사전계획과 철저한 현장관리로 원활한 공정진행에 최선을 다해 줄 것과 안정적인 생산을 뒷받침 해주게 되는 물류기반 시설 조성에도 차질이 없도록 임직원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게 된다.

또 성장 잠재력에 있어 중국에 버금가는 중요한 시장인만큼 안정된 생산과 판매기반 구축으로 선두자리를 확고히 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

지난해 러시아 시장 수입차 판매 2위를 기록했던 현대차는 올해 8월까지 판매에서 도요타, 포드 등을 따돌리고 전체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현대차는 사회공헌 등 현지화 전략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러시아 국민 기업 이미지를 극대화 하는 한편, 러시아 시장에서의 선두자리를 굳힌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약 15억원 상당의 기금을 조성해 재원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모스크바 국립기술대학과의 산학협력을 통한 우수 인력양성, 교통안전의식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금 조성, 현지 부품업체 육성 등의 활동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