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현대차, 싱가포르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최대 1200대 공급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7-26 10:24:53

본문

현대차가 싱가포르 택시 시장 8년 연속 1위 달성에 이어, 최근 주목받는 친환경 택시 시장도 공략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26일(목)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싱가포르 최대 운수기업 컴포트 델그로(Comfort Delgro)社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싱가포르에 최대 12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은 현대자동차 김형정 사업관리본부장 부사장, 컴포트 델그로 그룹 림짓포(Lim Jit Poh) 회장과 양반셍(Yang Ban Seng) 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07년 쏘나타(NF) 택시를 시작으로 컴포트 델그로社에 쏘나타, i40 등 택시를 판매해 온 현대차는 이번 계약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최대 12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한다.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500대를 컴포트 델그로社에 공급하며, 추가 공급 협의에 따라 내년 상반기에 최대 500대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여기에 지난 4월 수주한 200대를 포함해 최대 12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가 싱가포르 도로를 누빌 예정으로, 이로써 현대차는 싱가포르 택시 시장에 진출한 지 12년 만에 누적 2만 4천여 대의 택시를 판매하게 됐다.
 
특히,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는 현대차가 싱가포르에 처음 선보이는 친환경차 택시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현재 싱가포르에는 2만 1천여 대의 택시가 운행 중이며, 이 중 현대자동차 택시가 전체의 절반 이상인 1만 2천여 대로 55%의 점유율을 차지해 싱가포르 택시 시장에서 8년 연속으로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또한, 싱가포르 정부는 지난 1월부터 기존 배기가스 규제를 강화한 '차량 배출가스 제도(Vehicle Emission Scheme: VES)를 도입한 바 있으며, 현대차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공급을 바탕으로 싱가포르의 강화된 환경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친환경차 택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국산 최초 친환경차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미국 환경보호청(EPA) 조사 결과 58MPG(Mile Per Gallon)의 연비를 기록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내연기관 및 하이브리드 차종을 통틀어 연비 1위를 달성하기도 했으며, 연비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전용 6단 DCT를 적용해 가속 성능을 향상시키고 독창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컴포트 델그로社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연비와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두루 갖춘 뛰어난 상품성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싱가포르를 대표할 새로운 택시 모델로 적합하다고 판단해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1970년 설립된 싱가포르 최대 운수사업 그룹인 컴포트 델그로社는 현재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전체 택시의 59% 를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과 영국, 베트남 등 국가에서도 해외 택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시아 금융·유통의 허브이자 연간 1,5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대국 싱가포르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함으로써 친환경 택시 시장에서 현대차의 영향력 확대가 기대된다"며, "싱가포르의 주요 이동 수단인 택시 공급은 현대차의 우수한 상품성뿐 아니라 브랜드를 전세계적으로 홍보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1월 동남아 모빌리티 서비스 최선두업체인 '그랩(Grab)'에 투자를 발표했으며, 향후 싱가포르 내 택시 및 모빌리티 업체와의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