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캠시스, 신사업 추진으로 정부 혁신성장 동참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12-20 11:55:23

본문

캠시스가 19일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 간담회’를 인천 송도 본사에서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자동차 업계의 혁신을 이끌고 있는 전기차〮자율차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캠시스는 미래 자동차산업관련 대표 기업으로서 금번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중기부〮국토부 차관 및 환경부〮산업부 실장, 유관 기관장과 중견〮중소기업 10개사가 참여했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캠시스 전기차 사업의 성과인 초소형 전기차 모델에 시승하는 행사를 가졌다.


시승기 후 이어진 자유토론에서는 전기차〮자율차 업계의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건의 과제, 중견〮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중심으로 논의가 진행됐다. 캠시스는 기술 벤처기업 인수로 인해 겪는 애로사항과 국내 초소형 전기차 활성화를 위해서는 초소형 전기차 특성에 맞는 현실적인 법제도 마련이 시급하며, 보조금 지원이 중요하다고 건의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중견기업의 혁신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규제혁신, 인프라 구축에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캠시스 박영태 대표는 “국가 발전에 기여하는 중견기업의 모범사례로 캠시스가 이번 간담회를 진행하게 되어 영광이다”며 “앞으로 정책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미래 자동차 사업 발전에 기여하고, 시장 육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시스는 카메라모듈 사업 역량을 기반으로 전장부품 사업에 이어 2015년 전기차 사업에까지 진출했다. 이후 지속적인 연구개발 끝에 ‘2017 서울모터쇼’에서 초소형 전기차인 PM100 시리즈 컨셉카를 최초 공개했으며, 양산형 차량을 내년 6월 안에 개발 완료할 예정이다. PM100 모델은 동남아 및 중국 시장에 먼저 출시될 예정이며, 2019년 국내 출시를 목표로 국토부 및 환경부 인증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