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전기차 브랜드인 ‘EQ’ 국내 첫 선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1-19 12:36:37

본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과 함께 인천국제공항 내 국내 첫 EQ 브랜드의 신차가 될 예정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더 뉴 GLC 350 e 4MATIC’ 두 대를 전시하고, 3층 출국장에 위치한 모든 디지털 스크린에서 브랜드 광고 캠페인을 함께 선보이며 EQ 브랜드의 국내 활동 본격화를 알렸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보다 스마트한 미래 모빌리티를 구현할 EQ 브랜드의 비전과 다양한 최첨단 시스템이 도입되어 가장 스마트한 공항을 표방하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지향점이 완벽히 부합하여, 제2여객터미널을 EQ 브랜드 활동의 첫 무대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EQ 브랜드는 단순한 차량의 전기구동화를 넘어, 자동차 업계의 리더로서 총체적인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는 차량과 충전 서비스, 다양한 기술과 혁신으로 구성될 고객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된 모든 요소를 포괄한다.

 

뿐만 아니라, 메르세데스-벤츠는 EQ 브랜드를 핵심 동력으로 하여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 전략인 ‘CASE[1]’를 적극적으로 실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2022년까지 10개 이상의 순수 전기차를 포함, 총 50개 이상의 전동화 모델을 선보임으로써 고객에게 보다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글로벌 기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또한 이번 EQ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으로 메르세데스-벤츠의 글로벌 전략에 부합하는 다양한 브랜드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며, 국내에서도 친환경 차 시장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다각적 노력을 강화해갈 예정이다.

 

한편, 제2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 총 두 대가 전시된 더 뉴 GLC 350 e 4MATIC은 메르세데스-벤츠가 동급 세그먼트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모델로 2.0 리터 신형 가솔린 엔진과 8.7 kWh 용량의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가 결합하여 작동하는 모터가 탑재되어 있다. 더 뉴 GLC 350 e 4MATIC은 235kW(320마력)의 시스템 출력을 발휘하고, 배기가스 배출이 없는 순수 전기 모드로 약 34km까지 주행(유럽 기준)이 가능하며, 오는 상반기 국내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