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르쉐, 2022년까지 E-모빌리티에 60억 유로 이상 투자 계획 발표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2-06 11:22:07

본문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최근 열린 감사회에서 2022년까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순수 전기차 등 E-모빌리티(electromobility) 개발을 위해 6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올리버 블루메(Oliver Blume)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은 "E-모빌리티에 대한 투자 비용을 기존 30억 유로에서 60억 유로까지 두 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라며, "내연 기관 모델들의 발전과 함께 스포츠카의 미래를 위한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투자 계획은 첨단 부품 개발 및 설비 구축 비용 30억 유로와 30억 유로 이상의 개발 비용을 포함하고 있다. 기존 보다 늘어난 추가 비용 30억 유로 중, 약 5억 유로는 미션 E를 비롯한 다양한 파생 모델 개발에 사용되며, 10억 유로는 현행 모델들의 전기화 및 하이브리드화에 투자될 예정이다. 또한, 생산 부지 확장과 혁신 기술, 충전 인프라, 스마트 모빌리티 구현을 위해 각각 7억 유로가 투입된다.

 

주펜하우젠에서는 새로운 도장 시설과 전용 조립 라인, 그리고 도장된 차체 및 구동 장치를 최종 조립 라인으로 운송하는 컨베이어 브릿지 등의 최신 생산 설비가 이미 건설 중이다. 기존의 엔진 제조 공장은 전기 구동 장치 제작을 위해 더욱 확장되며, 판금 시설 개발 및 바이작(Weisssach) 개발 센터 투자 계획도 준비 중이다. 또한 미션 E 개발 프로젝트로 이미 약 1,200여 개의 일자리가 새롭게 창출되었다.

 

600마력의 시스템 파워를 갖춘 순수 전기 스포츠카 미션 E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단 3.5초가 소요된다. 또한, 어떠한 성능 저하도 없이 가속과 제동을 지속적으로 반복할 수 있으며, 500km 이상의 주행 거리(유럽 NEDC 기준)를 자랑한다. 800볼트 전압 시스템 도입으로 15분 충전 시 40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이 밖에도 포르쉐는 BMW그룹, 다임러 AG, 포드 모터, 아우디를 포함한 폭스바겐 그룹과 함께 유럽 전역에 고출력 충전(High-Power Charging, HPC) 네트워크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합작 투자 '아이오니티(IONITY)' 참여하고 있다. 지난 해 시작된 아이오니티 합작 투자는 오는 2020년까지 주요 유럽 교통 노선을 따라 400개의 강력한 급속 충전소 설치와 운영을 목표로 한다. 또한, 포르쉐 딜러 네트워크가 유럽 내 급속 충전 인프라의 일부로 참여한다.

 

포르쉐는 신형 파나메라를 통해 두 가지3세대 포르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드라이브를 선보였다. 두 가지 시스템 모두 주행거리 50km까지 순수 전기 모드로 구동 가능하다. 특히, 4리터 V8 터보 엔진과 전기 모터가 결합된 최고 출력 680 마력의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세그먼트 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독보적인 모델로, 탁월한 성능과 극대화된 효율성의 완벽한 조화를 자랑하며, 럭셔리 세그먼트에서 가장 스포티한 모델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신형 파나메라 하이브리드 모델은 전 세계 고객들에게 크게 호평 받으며 포르쉐의 우수한 제품 전략을 입증했다. 유럽 내 판매된 파나메라 라인의 60%가 최첨단 하이브리드 드라이브를 장착한 모델이며 특히, 스칸디나비아에서는 판매 비중이 90%에 달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