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르노삼성, 제주에 SM3 전기 택시 보급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5-03 10:06:43

본문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5월부터 제주특별자치도의 2018년 전기 택시 보급 사업에 참여, 국내 유일의 준중형 세단 전기차 SM3 Z.E. 택시 100대 보급을 목표로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국내 전기차 생태계 조성과 시장 확대를 위해 앞장서 온 기업으로, 무탄소섬 프로젝트를 진행중인 제주도의 친환경차 보급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왔다. 지난 2014년에는 제주도에 처음 전기차 택시를 보급했으며, 2016년에는 제주도 전기택시 100대 중 98대를 SM3 Z.E.로 공급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를 통해 현재 제주에서는 145대의 SM3 Z.E. 택시가 영업중으로, 제주도 전체 전기택시 가운데 약 6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르노삼성은 이번 2018년 전기 택시 보급 사업을 통해, 제주도 내 SM3 Z.E. 택시를 최대 250대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5월 한달간 SM3 Z.E. 택시를 출고하는 제주도 택시 사업자에게 300만원을 특별 지원한다. 이에 국고보조금 1,200만원 및 제주도보조금 1,100만원에 특별 프로모션까지 더해진 이번 기회를 이용하면 991만원(SE 모델 / 영세율 적용 기준)의 합리적인 비용으로 SM3 Z.E. 택시를 구매할 수 있다.

 

SM3 Z.E.는 현재 제주를 비롯 서울과 대구에서 영업용 택시로 운영되고 있다. 1회 충전 시 동급 준중형 전기차 중 가장 긴 213km의 주행거리에 다섯 명이 편안하게 탈 수 있는 중형차 수준의 넓은 공간까지 갖춰 꾸준히 택시 수요로 연결되고 있다. 여기에 SM3 Z.E.로 대표되는 전기 택시의 연료비는 LPG에 비해 50%, 소모품 교환 비용은 1/3 수준에 불과해 유지비 절감 효과가 있다.

 

전기 택시는 일반 전기차보다 1일 주행거리가 훨씬 길어 배출가스 저감 측면에서 더욱 효과적이다. 그래서 지차제에서도 도시 대기 환경 개선 목적과 지속가능한 이동수단으로서의 전기 택시에 더 주목하고 있다.

 

한편, 르노삼성은 오는 6일(일)까지 제주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5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르노삼성의 전략 모델인 SM3 Z.E.와 트위지를 전시한다. 르노삼성은 이번 엑스포를 통해 자사 전기차의 우수한 상품성을 적극 알리고, 이를 통해 국내 EV 트랜드 리더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