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폭스바겐그룹, 배터리 셀 공급자 추가 선정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11-14 03:31:30

본문

폭스바겐그룹이 MEB (Modular Electric Drive) 플랫폼 기반의 전기차 생산을 위한 전략적 공급자로 국내 배터리 셀 제조업체 SK이노베이션을 선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북미용 배터리를 비롯, 유럽 내 폭스바겐그룹 순수전기차의 배터리도 일부 공급하게 된다. 이로써 폭스바겐그룹은 전 세계 주요 지역에서 급격히 상승하고 있는 전기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전략적 배터리 셀 공급업체 선정을 마쳤다.

 

폭스바겐그룹은 ’로드맵 E’ 전략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새로운 전기차 50종을 실제 도로에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그룹은 자체 생산 전기차 구동에만 2025년까지 연간 150GWh 이상의 배터리 용량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는 최소 네 개의 ’기가팩토리’가 한 해에 생산할 수 있는 용량에 해당한다. 폭스바겐그룹은 유럽 내 전략적 파트너로 LG화학과 삼성, SK이노베이션 등을 영입했다. 이러한 협력사들은 2019년부터 배터리 공급에 나설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은 2022년부터 폭스바겐그룹의 북미지역 배터리 수요를 맡게 된다. CATL은 중국 시장의 전략적 파트너로 선정되었으며, 2019년부터 폭스바겐그룹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폭스바겐그룹 이사회 멤버이자 부품 및 구매 담당 이사인 스테판 소머 박사(Dr. Stefan Sommer)는 ” SK이노베이션, LG화학, 삼성, CATL과 같이, 우리의 급격히 성장하는 전기차에 장기적으로 셀을 공급하기 위한 강력한 파트너들을 찾았다”며, ”이러한 공급자들과 함께 우리는 급격히 성장하는 폭스바겐그룹 전기차들이 고객은 물론 시장의 수요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가능한 최상의 배터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는 폭스바겐그룹이 e-모빌리티로 전환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