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캠시스 CEVO-C, 사전 예약판매 1,000대 돌파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1-17 12:06:18

본문

캠시스가 오는 3월 ‘2019 서울모터쇼’를 통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 CEVO(쎄보)-C의 사전예약이 1,000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캠시스는 지난 10월 열린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를 시작으로 사전예약을 진행했으며, 출시 후 차량은 사전예약 고객에게 우선 출고된다.
 

이 같은 CEVO-C에 대한 긍정적 반응에 대해 기존 초소형 전기차 대비 세련된 디자인과 기본화된 냉난방 시스템, 합리적인 구매 가격 등이 적중한 것으로 보인다고 캠시스는 분석했다.
 

사전예약 현황을 살펴보면 고객의 연령대는 30대(35%)와 40대(34%)가 가장 많아 30~40대(69%)층의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뒤를 50대(15%), 20대(13%)가 이었다. 구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지역 소비자의 예약률이 27%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18%), 대구(8%) 지역 소비자 또한 차량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총 4가지 차량 컬러 중 가장 인기가 많은 것은 미드나잇블루(Midnight Blue)로 48%의 소비자가 선택했으며, 패션레드(Passion Red), 아쿠아블루(Aqua Blue), 라임그린(Lime Green) 순으로 이어졌다.


공식 출시 전부터 국내 기술력으로 만든 초소형 전기차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CEVO-C의 상세 스펙은 최고 시속 80km/h, 모터 최고출력 15kw다. 1회 충전으로 약 10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1회 완충 시간은 약 3시간이다. 별도 판매되는 휴대용 충전기를 통해 가정용 전기로 충전도 가능하다. 에어컨, 히터 등 냉난방 시스템을 구비해 계절에 관계없이 일반 차량과 동일한 조건에서 운전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며, 100% 국내 기술로 설계, OEM 방식으로 중국 공장에서 생산해 품질에 대한 신뢰도를 더욱 높였다는 점도 차별화된 요소다.
 

출고가격은 1,500만원 전후로, 정부와 지자체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 등을 통해 약 600~700만 원대에 실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캠시스 박영태 대표는 “친환경 차량에 대한 높은 관심도와 함께 국내에도 초소형 전기차 인증기준이 마련되면서 올해는 초소형 전기차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CEVO-C의 연간 판매 목표를 3,000대로 세웠는데 사전예약 분위기를 감안하면 충분히 달성 가능할 것으로 본다. 앞으로도 자체 기술력을 가진 캠시스만의 강점을 더욱 살려 초소형 전기차 분야를 선도하는 브랜드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한편, 캠시스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직접 차량을 체험해볼 수 있는 소비자 시승회 등도 마련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