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19년 11월 중국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4개월째 침체 지속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1-03 15:44:21

본문

2019년 11월에 판매된 중국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이 지난 8월부터 4개월 연속 감소했다.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보조금 축소와 경기침체 등의 영향이 이어진 가운데, 전기차 유형별로 순수전기차(B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를 중심으로 전기차 수요가 급감한 것이 작용했다.
 
2019년 11월 중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6.3GWh로 전년 동월 대비 33.1% 급감했다. 2019년 7월까지의 견조한 성장세에서 벗어나 8월부터 두 자릿수 감소세가 이어진 것이다.


중국 정부 당국의 보조금 축소 조치 여파와 경기침체 확산 등의 요인이 여전히 남아있는 것이 현지 전기차 생산과 판매를 대거 위축시켰다.
 
유형별로는 BEV와 PHEV 배터리 사용량이 모두 두 자릿수로 급감하면서 전체 사용량 감소를 이끌었다.

 

4e26dbccc8ed115c459f70e94392f9cf_1578033

11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7.7% 줄어들어 5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각 전기차 모델에 탑재되는 배터리 용량이 높은 BEV와 PHEV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급감한 것이 현지 전기차 및 배터리 시장 축소로 이어졌다. BEV는 5개월 연속, PHEV는 7개월 연속 감소해 전체 전기차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HEV는 거의 꾸준히 두 자릿수로 급성장하고 있지만 단위 배터리 용량이 BEV와 PHEV보다는 현저히 낮아 현지 시장 침체를 상쇄시키기엔 역부족이었다.


다만, 2019년 1~11월 누적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55.5GWh로 전년 동기 대비 18.3% 증가했다. 2019년이 12월만 남은 것을 감안하면 2019년 연간으로는 2018년보다 증가할 것이 확실시된다. 하지만 보조금 축소와 경기침체 등 현지 시장 위협 요인이 잔존하여 12월에도 전기차 판매 침체가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으며, 그에 따라 2019년 중국의 누적 배터리 사용량 증가폭은 한 자릿수에 불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연간 전기차 판매대수는 작년보다 감소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와 더불어 미국 시장도 침체가 지속되고 있어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향후 국내 업계에서는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 시장 추이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기초 기반 경쟁력을 배양하고 성장 전략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