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19년 연간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LG화학 3위, 삼성SDI 5위 차지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2-10 19:39:46

본문

2019년 연간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 순위에서 CATL이 2위 파나소닉을 제치고 3년 연속 1위를 기록한 가운데, 한국의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이 각각 3위와 5위, 10위를 점유해 모두 TOP 10에 들어섰다.

 

2019년 연간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116.7GWh로 전년 대비 16.7% 증가했다. CATL과 파나소닉은 시장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증가율을 보이면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다만, 나머지 중국계와 일본계 업체들은 사용량이 감소하거나 증가율이 시장 평균을 밑돌았다.

 

LG화학은 12.3GWh로 전년 대비 64.8% 급증하면서 BYD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삼성SDI는 4.2GWh로 20.9% 증가해 순위가 전년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SK이노베이션은 2.3배 급증한 1.9GWh를 기록해 처음으로 TOP 10에 진입하는 성과를 올렸다.

 

3사의 성장세는 각 사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들의 판매 증가가 이끌었다. LG화학은 주로 아우디 E-트론 EV, 현대 코나 EV, 재규어 I-Pace 등의 판매가 급증하면서 사용량이 크게 늘었다. 삼성SDI는 폭스바겐 e-골프, BMW i3 등의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이 성장세로 이어졌다. SK이노베이션은 니로 EV와 소울 부스터 등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급성장세를 시현했다.

 

배터리 업체들의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1~2위인 CATL과 파나소닉을 비롯하여 한국계 3사 모두 점유율이 상승했다. 이 가운데 CATL과 파나소닉의 점유율 합계가 전체의 50%를 넘어섰으며, 한국계 3사의 점유율 합계는 2018년 11.8%에서 늘어나 15%를 상회했다.

반면에 CATL을 제외한 중국계 업체들은 점유율이 떨어져 부진했다.

 

 

2019년은 한국계 업체들이 대거 약진한 해로 평가할 수 있다. 앞으로도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3사의 점유율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CATL과 파나소닉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절반 이상을 점유하고 있어, 향후 양사의 공세를 극복하기 위한 경쟁력 배양 및 시장 전략 수립이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