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20년 3월 중국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전년 동월 대비 8개월째 감소해 침체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5-11 11:22:58

본문

2020년 3월에 판매된 중국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이 작년 8월부터 8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의 영향 속에 보조금 축소와 경기침체 등의 여파도 일부 작용하면서 순수전기차(B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하이브리드차(HEV) 모두 수요가 크게 줄었다. 다만, 전년 동월 대비 감소폭은 2월보다는 다소 줄어들었다.

 

2020년 3월 중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2.8GWh로 전년 동월 대비 51.6% 급감했다. 2019년 8월부터 두 자릿수 감소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감소폭은 2월의 74.0%에 비해서 어느정도 축소되었다.

 

중국 정부 당국의 보조금 축소 조치 영향과 경기침체 확산 등의 요인이 남아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3월 초순까지 공장 가동이 대거 중단되면서 현지 전기차 생산과 판매가 줄었다.

 

전기차 유형별로는 BEV를 필두로 PHEV와 HEV 모두 배터리 사용량이 감소했다.

3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52.1% 줄어든 6.7만 대에 그쳐 9개월째 감소세를 나타냈다.

 

BEV와 PHEV 판매 감소세가 지속된 가운데, 올해 1월까지 꾸준히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온 HEV도 2월부터 두달 연속 판매량이 급감했다.

한편, 2020년 1~3월 누적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5.8GWh로 전년 동기 대비 56.5% 급감했다. 배터리 단위 용량이 큰 BEV를 중심으로 1월부터 매달 전기차 판매량이 두 자릿수로 감소한 것이 반영되었다.

 

7ab81f5ecaec28655f31b2f845f71f89_1589163 

 

다만,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가 어느정도 사그라들면서 현지 공장들이 3월 중순부터 점차 가동을 재개함에 따라 4월부터는 회복세가 뚜렷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더구나 보조금 제도 종료 시기가 늦춰진 점도 현지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판단된다.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가 기승을 부리면서 그 동안 침체되었던 중국 시장이 더욱 타격을 입었지만, 감소폭이 다소 줄어들면서 앞으로 점차 회복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업계에서는 현지 시장 상황을 계속 주시하면서 경쟁력을 더욱 배양하고 적절한 시장 전략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