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GM, 탄소 배출 제로 비전을 실현시키기 위한 ‘Everybody In’ 캠페인 실시!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1-10 15:42:27

본문

GM이 전기차 대중화를 가속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새로운 마케팅 캠페인인 ‘Everybody In’을 시작한다. ‘Everybody In’ 캠페인은 포괄적이고 실행 가능한 변화를 가능케 하는 GM의 새로운 대응 방식이다. GM은 교통사고 제로(Zero Crashes), 탄소 배출 제로(Zero Emissions), 교통 체증 제로(Zero Congestion)가 가능한 세상이 실현될 수 있도록 비전을 제시하며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재정립했다.

데보라 왈(Deborah Walh) GM 글로벌 마케팅최고책임자(CMO)는 “역사에서 모든 것이 일순간 바뀌는 순간이 있다. 바로 변곡점이다. GM은 전기차의 대량 도입을 위한 그 시기가 우리에게 달려 있다고 믿는다”며, “이전과 달리 GM은 이제 모든 사람들이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게 할 솔루션과 역량, 기술, 규모를 갖췄다. GM의 새로운 브랜드 정체성과 캠페인에 이러한 자신감이 반영됐다”고 전했다.

‘Everybody In’ 캠페인은 GM의 미래 전기차 전략에 대한 포괄적이고 희망적인 관점하에 다음 세 가지 테마에 초점을 맞췄다.
-  신세대 소비자들을 소구해 전기차 대중화를 가속화
-  2025년까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에 270억 달러를 투자하고 2025년 말까지 글로벌 시장에 30여 종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 출시하는 등 GM의 전기차 리더십 입증
-  전기차 주행거리, 퍼포먼스, 얼티엄(Ultium) 플랫폼 범용성 강조

얼티엄 플랫폼은 GM의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의 초석이 될 것이며 대중적인 차량부터 GMC의 허머(Hummer) EV, 캐딜락의 리릭(LYRIQ)과 같은 고성능 차량에 이르기까지 차종을 가리지 않는 뛰어난 범적용성을 그 특징으로 한다. GM의 얼티엄 플랫폼은 완충 시 최대 450마일(약 724km)까지 주행 가능하며, 다양한 크기, 모양, 가격대의 전기차에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일부 모델에 한해 정지상태에서 시속 60마일(약 시속 97km)까지 3초 만에 도달하는 퍼포먼스까지 가능할 전망이다.

데보라 왈 CMO는 “GM은 모두를 위해 보다 안전한 세상을 만들고, 배출 가스를 감소시키며 완전한 전기차 미래를 앞당길 수 있는 충분한 능력과 기술, 야망을 가지고 있다”며, “ ‘Everybody In’ 캠페인은 인프라 확충 기여, 지역 사회 발전 도모, 전기차 소유의 장점을 알아보기 위한 시승 기회 제공 등의 적극적인 역할을 통해 우리 사회를 한 단계 진보시키는 데에 정책 담당자들, 협력사, 개인 등 모두가 동참할 수 있도록 초대하기 위한 GM의 주도적인 의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티핑 포인트(The Tipping Point)의 저자 말콤 글래드웰(Malcom Gladwell), 상어 공격에서 살아남은 외팔 서퍼 베서니 해밀턴(Bethany Hamilton), 피트니스 강사 코디 릭스비(Cody Rigsby), 전문 게이머 에릭 A. 사이먼(Eric A. Simon) 등 많은 이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을 대표하는 유명인사들이 대거 참여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