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드, 2035년까지 모든 공장에서 100% 지역 재생에너지산 전력 사용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4-01 19:33:33

본문

포드가 2021년 3월 31일,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위한 새로운 과학 기반 목표를 발표했다. 2017 년부터 운영으로 인한 온실 가스 배출량을 76 % 감소시키고 2019 년부터 제품 사용으로 인한 온실가스를 2035 년까지 50 % 줄인다는 것이다. 

 

포드는 2025 년까지 커넥티드 배터리 전기차를 설계하고 도입하기 위해 22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북미시장에 출시된 머스탱 마하E가 2021 년 초에 유럽, 올해 말에는 중국으로 수출된다. 상용밴 트랜짓의 배터리 전기차 버전도 2021 년 말에, 픽업트럭 F-150의 배터리 전기차 버전은 2022 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포드는 지난 2월 유럽의 전체 상용차 라인업이 2024 년까지 제로 배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2026년까지 승용차의 100 %는 배터리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로 대체되고 2030 년까지 배터리 전기차로 모두 전환한다.

 

미국에서는 배터리 전기차의 생산 능력을 확장하기 위해 2020 년에 디트로이트 디어본에 새로운 루지 전기차 센터의 건설을 시작했으며, 그곳에서 2021년 2월 F-150 BEV가 생산될 예정이다. 한편 독일에 포드전동화센터(Ford Cologne Electrification Center)를 건설하기 위해 10 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포드는 오늘날 전 세계의 시설 및 제조 공정에서 탄소를 40 % 더 적게 생성하고 있다. 추가 목표는 2035 년까지 모든 포드 공장에서 100 % 지역에서 공급되는 재생 가능한 전기를 사용하는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