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SES, 배터리월드 행사에서 세계 최초 100+Ah 리튬메탈 배터리 공개 및 새로운 기가팩토리 발표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1-11-04 11:35:31

본문

전기자동차(EV) 및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용 고성능 하이브리드 리튬메탈 이차 전지 개발과 생산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인 SES(舊 솔리드에너지시스템)가 자동차 산업의 돌파구가 될 세계 최대 리튬메탈 배터리 107Ah용 아폴로(Apollo™)를 발표했다. 100Ah 이상의 리튬메탈 배터리가 세계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SES는 이와 함께 2023년 완공될 세계 최대 리튬메탈 제조시설 상하이 기가(Shanghai Giga)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본 발표는 SES에서 주최한 제1회 ‘SES 배터리 월드’ 온라인 행사에서 진행됐다. 행사는 11월 3일(미동부시간 기준) 미국에서, 이어서 11월 4일 한국과 중국에서 열렸다.

SES가 공개한 아폴로(Apollo™)는 107Ah의 용량을 자랑한다. 무게는 0.982kg에 불과하고, 에너지 밀도는 417 Wh/kg 및 935Wh/L에 달한다. 특히 상온에서 진행한 C/10(10시간 방전), C/3(3시간 방전), 1C(1시간 방전) 테스트 모두에서 비슷한 수준의 높은 용량과 에너지 밀도를 보였다.

SES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치차오 후 박사는 “세계 최초로 100Ah 리튬메탈 배터리를 개발하고 시연하기 위해 세계 최고의 완성차 업체들과 차세대 배터리 공급업체들은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리고 오늘 우리가 해냈다. 우리는 완성차 파트너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이 배터리를 최적화하고 상용 생산할 것이다. 우리와 OEM 파트너들이 이번 경쟁에서 승리해, 가장 먼저 차세대 리튬메탈 배터리를 상용화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 배터리들은 더 많은 테스트와 최적화 과정을 거쳐야겠지만, 이 배터리들이 보여준 성능은 매우 흥미 진진하다. 배터리는 광범위한 온도와 전력 밀도 범위에서 높은 에너지 밀도를 제공해야 한다. 자동차는 고온과 저온 속에서도 운행되어야 하며, 고속 및 저속 주행 시 원활하게 작동해야 한다. 전고체 배터리는 우리의 하이브리드 리튬메탈 배터리 수준의 성능을 결코 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SES는 동시 진행 중인 개발 트랙 세 가지를 소개했다. 신소재 개발 플랫폼 헤르메스(Hermes™), 엔지니어링 역량을 갖춘 차랑용 대형 배터리 셀 아폴로(Apollo™), 마지막으로 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AI기반의 세이프티 소프트웨어 아바타(Avatar™)다.

한편, SES 배터리 월드 한국 행사에 앞서 열린 미국 행사의 패널 세션에서 현대자동차 김창환 친환경에너지랩장은 "현대자동차는 고객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자동차(EV)를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한 바 있고, 그 일환으로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서 선두를 달리는 SES의 리튬메탈 기술 개발을 지원할 것"이라며, "저비용, 장거리, 내구성을 위한 배터리 기술을 통해 고객에게 최고의 EV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ES는 GM, 현대차 및 기아차와 전기자동차(EV)용 'A샘플' 리튬메탈 배터리 개발을 위한 제휴개발계약(JDA)을 체결했다. 공동 개발한 ‘A 샘플’은 내년에 공개 예정이며, 2025년 리튬메탈 배터리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자동차용 A샘플 리튬메탈 배터리 공동 개발에 나선 업체는 SES가 유일하다.

SK㈜ 역시 SES의 리튬메탈 배터리 개발 기술력을 높이 평가하여 한국 기업 중 가장 빠른 2018년부터 SES에 투자한 주요 주주사이다. SK㈜ 김양택 첨단소재 투자센터장은 “SK㈜는 현재 전기차 배터리 소재 밸류체인 구축을 위해 첨단소재 투자를 강화하고 있으며,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 가장 앞서 있는 SES의 상용화 일정에 맞춰 사업협력관계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치차오 후 대표는 SES 상하이 기가의 항공 사진도 공개했다. 자동차 도시인 중국 상하이 자딩구에 건설 중인 30만 제곱피트(약 8430평) 규모의 이 시설은 2023년 완공 예정이며,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리튬메탈 배터리 생산시설로, 연간 1GWh의 리튬메탈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