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제44차제주Smarte-Valley포럼15일메종글래드 제주서 개최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2-04-13 19:29:51

본문

자동화’와 ‘탈탄소화’, ‘공유화 및 통합화’라는 모빌리티 생태계 전환 흐름에 맞춰 제주의 미래 교통 혁신 방향을 모색하는 공론의 장이 마련된다.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는 15일 오전 7시 메종글래드 제주호텔 제이드룸에서 제44차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을 개최한다.

 

제주 Smart e-Valley포럼 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날 포럼은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장의 ‘모빌리티 전환 생태계 구축 방향 - 제주 미래 교통 혁신을 중심으로’와 임한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부회장의 ‘전동화, KAIDA의 새로운 전략’이라는 주제의 기조발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오재학 원장은 이날 발표에서 ▲기후변화 위기 ▲4차산업 혁명 ▲인구구조 변화 ▲코로나 팬데믹을 모빌리티 4대 메가 트렌드로 규정하고 이는 ▲자동화 ▲탈탄소화 ▲공유화 및 통합화라는 모빌리티 전환 3대 방향으로 연결되고 있다고 분석한다.

 

오 원장은 모빌리티 전환에 따른 성과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자동화는 자율주행차와 디지털 인프라, UAM(도심항공교통)으로 연결된다는 것이 오 원장의 진단이다. 또 탈탄소화는 친환경차 보급에 필요한 충전 인프라 확충과 보조금 지원이라는 성과를 도출했다고 강조한다.

 

공유화 및 통합화로의 전환은 공유교통과 스마트 교통 통합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고 있다고 오 원장은 강조한다.

 

오 원장은 특히 이 같은 모빌리티의 전환에 맞춰 제주의 미래 교통혁신 방향을 ▲맞춤형 대중교통체계로의 전환 ▲도로운영 개편 및 사람중심 교통 환경 조성 ▲미래 모빌리티 전환 생태계 구축‘에 맞춰 대중교통과 도로교통, 모빌리티의 현황과 문제점을 도출하고 해법을 모색한다.

 

이어 임한규 부회장은 국내 시장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유지하는 수입차 브랜드들의 탄소중립 로드맵을 소개하면서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고 국내 자동차산업에 기여하는 다양한 노력들을 소개한다.

 

제주형 실리콘밸리 조성과 탄소중립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산‧학‧연‧관 네트워크인 제주 Smart e-Valley포럼은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주최하고, 제주 Smart e-Valley포럼 운영위원회와 한국엔지니어연합회제주가 주관해 매달 열리고 있다.

 

사진 : 왼쪽 오종학 원장, 오른쪽 임한규 부회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