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SK온, 에코프로, GEM, 인도네시아에 니켈 공급망 구축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2-11-30 19:37:45

본문

SK온이 2022년 11월 24일, 이차전지 소재 기업 에코프로(EcoPro)와 중국 전지 전구체 생산업체인 그린에코매뉴팩처(이하 GEM)와 인도네시아에 니켈 중간체 생산 법인을 설립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주 모로왈리 산업단지에 '혼합 수산화물 침전물(이하 MHP)' 생산 공장을 짓고 2024년 3분기부터 연간 3만톤 규모의 순수 니켈 MHP를 생산하게 된다고 밝혔다. 생산량은 전기차 배터리 43GWh로 전기차 6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3사는 배터리 전구체, 니켈 등 원재료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술라웨시 헝자야 광산에서도 산화니켈을 확보할 계획이다. 산화니켈은 야외에서 채굴할 수 있기 때문에 채굴 과정이 저렴하고 부산물로 코발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세 회사는 산화 니켈 광물에서 MHP를 생산하기 위해 HPAL(High-Pressure Acid Leaching) 제련 공정을 도입할 예정입니다. HPAL 공정은 고온 및 고압 하에서 원시 니켈 광석에서 황산과 반응하는 금속을 침출합니다. 고순도 니켈 화합물은 이 기술로 생산됩니다. MHP 생산에 대한 이전 경험을 바탕으로 GEM은 이 기술을 제공할 것입니다.

 

니켈 중간체 MHP는 배터리 전구체를 만드는 황산니켈의 필수 원료가 되고 있다. MHP는 다른 중간체보다 더 안정적이고 상대적으로 저렴합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 황산니켈 생산원료에서 MHP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2030년 24%에서 42%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3사는 이번 기회를 통해 확보한 MHP를 기반으로 황산니켈과 배터리 전구체의 국내 생산도 검토하고 있다. SK온이 한국(미국과의 FTA 파트너)에서 황산니켈을 조달해 미국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공정에 투입하면 IRA 전기차 보조금 요건을 충족할 수 있다.

 

니켈은 리튬, 코발트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의 필수 원료로 꼽힌다. 더 많은 니켈은 배터리의 더 높은 에너지 밀도를 의미합니다. 이에 배터리 업계에서는 배터리 성능을 높이기 위해 양극재에서 니켈의 비중을 점차 높이는 추세다.

 

SK온의 NCM9 하이니켈 배터리는 일반적으로 니켈 함량이 약 90%다.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니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내연기관 차량에서 전기 자동차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전 세계 니켈 사용량 중 배터리 제조 사용량이 2019년에서 2021년 사이에 4%에서 13%로 증가했습니다.

 

원자재 가격 변동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가 배터리 산업에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올해 초 니켈 가격은 톤당 $42,995(3월 7일 기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의 니켈 공급국이자 생산국입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는 약 100만 톤의 니켈을 생산해 세계 1위 자리에 올랐다. 니켈 매장량은 2,100만 톤으로 전 세계 매장량의 약 22%를 차지합니다. 이 금액은 호주(약 22%)와 함께 세계 최대의 니켈 매장량으로 인도네시아를 배치합니다.

 

SK온은 리튬, 코발트 등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을 강화했다. 이달 리튬 대표기업인 칠레 SQM과 리튬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하고 2023년부터 5년간 5만7000t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2024년 4분기부터 10년간 리튬 23만톤을 공급하는 중장기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배터리 사업은 글로벌리튬자원(호주), 글렌코어(스위스), 포스코홀딩스 등 여러 원재료 업체와 협력해왔다.

 

신영기 SK온 전지구매본부장은 “3사 협력은 글로벌 니켈 공급망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SK온은 다양한 원료 업체와 협력해 원료 공급망을 더욱 강화할 계획입니다.”

 

박상욱 에코프로 부사장은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니켈 수급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SK온, GEM과 긴밀한 논의 끝에 합작법인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업무협약은 3사 간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져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