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북미 배터리 생산을 위한 정부 지원 확대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3-04-10 10:42:10

본문

정부는 북미에서 생산설비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배터리 제조업체에 대해 향후 5년간 7조원 규모의 자금 원조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국 인플레이션 억제법에 대한 대응에 대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대출금리와 보험료를 최대 20% 인하하고 기업 전지·전지 재료 생산시설에 대한 대출과 세액공제 확대도 지원에 포함된다.

미국 인플레이션 억제법에 따라 1대당 3750달러의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서는, 북미에서 전지부품의 50% 이상을 제조·조립할 필요가 있다. 미국이나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에서 조달한 중요광물을 40% 이상 포함해도 공제가 적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요 전지업체나 소재기업과의 회의에서 “인플레이션 억제법 이후 급속히 변화하는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정부와 산업계 쌍방이 협력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