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대동-포스코, 특수환경 임무로봇 개발 MOU 체결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3-09-04 09:34:56

본문

올 초 로봇산업 진출을 선언한 대동이 포스코와 협력해 제철소 내 특수환경 임무수행 로봇을 개발한다.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포스코 공정연구소(소장 김기수)와 제철소 내 낙광 수거 및 작업환경 개선 목적으로 사용할  ‘특수환경 임무수행 로봇 플랫폼 기술 개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대동은 20년에 미래농업 리딩기업 비전을 선포하고 스마트 농기계&팜&모빌리티 사업을 위한 자동화 ž 전동화 ž 지능화 등의 핵심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초 이 기술을 활용해 농업과 비농업 분야의 로봇 사업에 진출하고자 KIRO와 로보틱스센터를 개소해 현재 p농작물 운반 목적의 추종 로봇 

 

p경운, 파종, 수확 등 농작물 전주기용 농용 로봇 p실내용 물류 배송 로봇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해외에서 [1]GCE 로 활용되는 트랙터 및 스키드로더 사업으로 구축한 기술력과 시장 이해를 기반으로 포스코와 산업 시설에서 맞는 특수환경 임무로봇 개발을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됐다.

 

대동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포스코와 협력해 25년까지 제철소의 작업 환경에 맞는 임무 로봇을 개발한다. 먼저 24년까지는 리모콘으로 원격 조정하는 임무 로봇을 만들어 이를 포스코 제철소에 투입한다. 제철소 낙광 제거 목적으로 사용하던 기존 장비를 대체해 대동과 포스코가 공동 개발한 임무로봇이 작업장 내 낙광 및 폐기물을 제거하면서 제철소 작업 환경에 대한 빅데이터를 수집, 이를 기반으로 25년에는 사람의 조작이 최소화된 자율작업 임무 로봇을 개발할 계획이다.

 

특수환경 임무로봇은 골재와 흙, 풀더미 등을 운반하는데 사용하는 스키드 로더(Skid Steer Loader)를 모티브 삼는다. 여기에 트랙터에 부착해 사용하는 작업기에서 착안해 청소용 로봇의 가치와 활용도를 높여줄 제설용 스노우 블로우, 청소용 블로우 작업기도 추가 개발한다.

 

대동은 포스코와 함께 제철소 내에서 작업자의 이동과 물류 운반 등의 목적으로 필요한 모빌리티 솔루션의 발굴 사업도 추진한다. 현재 모빌리티 사업으로 추진 중인 배터리 교환식 전기 스쿠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LSV (Low speed vehicle), 배송 로봇 등의 대동 제품들을 제철소 환경에 맞춰 커스트 마이징해서 도입하는 방안을 공동 모색한다.

 

대동 이종순 Product생산개발부문장은 “대동그룹은 미래사업으로 기존 농기계 및 건설장비의 스마트화를 꾀하고, 전동화/지능화/자동화가 된 모빌리티, 로봇을 개발하며 농업/비농업 시장에서 활용 가치가 높은 제품 라인업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포스코와의 협력을 시작으로 대동 제품들로 특정 시설 내에서 작업 환경을 개선하고 근무 능률을 높이는데 효과적인 로봇과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화를 더 적극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포스코 최용준 로봇솔루션연구그룹장은 "포스코는 작업자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를 두고 작업환경에 맞춘 다양한 로봇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전통적인 로봇 외에 특수 플랫폼 형태도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대동과의 협업은 좋은 시너지를 만들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특수환경 임무수행 로봇 플랫폼 기술 개발 업무 협약식은 1일 대동 대구공장(대구 달성군 논공읍)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이종순 대동 Product생산개발부문장과 김기수 포스코 공정연구소장, 최용준 포스코 로봇솔루션연구그룹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