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현대 투싼 연료전지차의 주행거리가 향상된다.

페이지 정보

글 : 유일한(chepa@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1-01 23:59:28

본문

현대차가 주행거리를 향상시킨 새로운 투싼 연료전지차를 개발 중이다. 일본의 한 매체에 따르면 2세대 투싼 연료전지차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모델보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30%가량 증가할 것이라고 한다. 기존 투싼 연료전지차가 1회 충전으로 426km를 주행할 수 있었으니 이대로라면 최대 560km를 주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41af0dcccdbd6acdd8f5b831106eb222_1483282 

새 투싼 연료전지차는 2018년 1월에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만약 이때까지 토요타가 미라이의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드 하지 않는다면 세계에서 가장 긴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연료전지차가 된다. 현재 미라이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502km이다. 현대차는 현재 신형 투싼 연료전지차의 공개를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무대로 계획하고 있다.

 

41af0dcccdbd6acdd8f5b831106eb222_1483282 

투싼 연료전지차의 가격도 실 구입이 가능한 정도로 맞출 예정이다. 기본 가격은 6천만원 정도로 책정될 예정인데 여기서 정부 보조금이 추가되면 소비자는 실질적으로 4천만원 미만으로 연료전지차를 구입할 수 있게 된다. 연료전지차의 보급을 노리는 선에서는 상당히 합리적인 가격인 것이다.

 

41af0dcccdbd6acdd8f5b831106eb222_1483282 

현대차는 신형 투싼 연료전지차 뿐만 아니라 연료전지 버스도 런칭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연료전지 버스에 대한 마케팅을 시작할 계획으로, 토요타도 비슷한 시기에 자체적으로 제작한 연료전지 버스를 출시할 예정으로 알려져 있다. 두 회사의 연료전지차 싸움은 이제 막 시작됐을 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