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제이카, 전기차·수소전기차 카셰어링 본격적인 영업 시작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4-24 11:49:03

본문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이용한 카셰어링 서비스가 광주광역시에서 론칭한다. 지난달 6일 광주광역시청에서 수소전기차·전기차 융합 카셰어링 발대식 이후 한 달 가량 준비 기간을 가진 제이카가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다.

 

카셰어링 서비스는 일반 렌터카보다 짧은 시간 동안(최소 10분 단위) 차량을 빌려 쓰는 시스템이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예약, 결제, 대여할 수 있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어 완성차 브랜드와 IT 업계는 미래 온디맨드 모빌리티(On Demand Mobility·주문형 이동성서비스)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차와 전기차만을 활용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이카는 올 상반기에 전기차 27대와 수소전기차 15대를 투입해 KTX 송정역, 유스퀘어, 시내 대학교 등에서 지역민과 광주를 찾는 관광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일반인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투싼iX 수소전기차와 1회 충전으로 191km를 주행할 수 있는 아이오닉 일렉트닉, 쏘울EV(1회 충전거리 145Km)를 서비스한다. 제이카는 기존 업체와 달리 고객의 쾌적성과 주행 안전을 위한 전용 네비게이션 및 텔레매틱스 서비스 등 최상의 편의장치를 갖춘 다양한 컬러의 차량을 제공한다.

 

대여 요금은 동등 내연기관 수준이며 30분 기준으로 수소전기차는 3,950원, 전기차는 3,120원이다.

 

제이카는 전기차·수소전기차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카셰어링을 통해 해소하고 친환경 차에 대한 인식 전환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광주 시내 38곳의 급속충전소를 이용한다면 일상생활이나 여가에 활용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전기차는 사용자 입장에서 주행요금이 기존 내연기관에 비교해 70%가 가량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이카는 론칭기념으로 정회원 가입 시 10,000 마일리지를 제공하고 5월 말까지 주행요금 제로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