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중국의 전 세계 태양광 관련 부품 2026년 80% 장악한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3-11-08 21:33:26

본문

중국이 중국은 2023년 태양광 산업에 1,3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으며 그로 인해 2023년부터 2026년까지 전 세계 폴리실리콘, 웨이퍼, 셀 및 모듈 제조 용량의 80% 이상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우드 맥킨지가 전망했다. 중국은 2024년까지 1TW 이상의 웨이퍼, 셀, 모듈 용량을 온라인으로 가져올 것으로 내다봤다. 우드 맥킨지의 연간 수요 증가 예측에 따르면 중국의 용량이 2032년까지 연간 전 세계 수요를 충족하기에 충분하다. 

 

우드 맥킨지의 수석 컨설턴트 화이얀 선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의 태양광 제조 확대는 폴리 실리콘에 대한 높은 마진, 기술 업그레이드 및 정책 지원에 의해 주도됐다. 그리고 해외 시장에서 현지 제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강력한 정부 계획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여전히 글로벌 태양광 공급망을 장악하고 경쟁사와의 기술 및 비용 격차를 계속 확대할 것이다.”

 

미국, 유럽 및 세계 많은 시장에서 대대적으로 태양광 생산 추진을 시작했다. 미국과 인도를 합치면 2022년 이후 200GW 이상의 모듈 용량 계획을 발표했다. IRA(인플레이션 감축법)가 미국의 태양광 투자 급증을 주도했고, PLI(생산 연계 인센티브)로 인도의 태양광 모듈 용량이 늘어났다. 

 

그러나 우드 맥킨지는 이들 국가는 중국에 비해 여전히 가격 경쟁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중국산 모듈은 유럽산 모듈보다 50%, 미국산 모듈보다는 65% 저렴하다는 것이다. 화이얀 선은 상당한 모듈 확장 계획에도 불구하고 해외 시장은 향후 3년 동안 웨이퍼와 셀에 대한 중국 의존도를 벗어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기술 혁신도 중국이 계속해서 선두를 달리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중국 시장의 치열한 경쟁과 공급 과잉으로 인해 빠른 속도로 증가가 이어질 것 같지는 않다고 전망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