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현대 모비스, 전동화와 자율주행 등 그룹 미래차 전략 이끈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8-25 11:43:31

본문

그린뉴딜 정책으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전동화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코로나19 등 경제 위기상황에서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해 전동화 차량 보급을 확대하고, 항공∙해양을 아우르는 친환경 운송수단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주요 골자다. 

 

해외에서도 자율주행과 함께 전동화 차량 관련 소식은 연일 화제다. 내연기관보다 시장 진입이 쉬운 관계로 수소연료전지트럭, 배터리 기반 픽업트럭 등 기존에 없던 상품성을 확보한 신생업체들이 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러한 흐름에 맞춰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 전동화 분야의 리더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현대차는 최근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개별 차종 모델명이던 아이오닉을 전기차 브랜드로 격상하고,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충전시간과 주행가능거리를 획기적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25년까지 글로벌 전기차 판매 100만대, 점유율 10%의 글로벌 전기차 리더로 발돋움하겠다는 것이다. 또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하며 쌓아 올린 기술 주도권을 바탕으로 수소전기차 시장도 선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역시 이러한 그룹의 비전에 발맞춰 이미 2000년대 중반 이후로 전동화 인프라 구축 및 기술경쟁력 강화에 힘써오고 있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3년 전동화 부품 전용 생산공장인 충주공장을 완공하고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의 핵심부품 생산에 본격 나섰다. 

 

또한 2017년에는 기존 충주공장 부지 내 수소전기차 핵심부품만을 생산하는 공장을 새로 지었다. 이는 세계 최초로 수소차 핵심부품 일관생산 체제를 구축한 것으로, 이 곳에서는 내연기관의 엔진격인 연료전지스택과 같은 단위 핵심부품들부터 이러한 핵심부품들을 시스템화한 연료전지 통합 모듈까지 모두 생산하고 있다.

 

늘어나는 수소전기차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18년에는 연료전지시스템 2공장 신축에 돌입했다. 오는 2022년까지 연간 4만대 규모의 연료전지시스템을 생산할 수 있도록 생산능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공급하기 위해 지난해에는 울산에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을 착공했다. 충주공장에 이은 두 번째 전동화부품 전용공장이다. 울산공장은 미래 전기차 선점을 위한 전초기지로, 이곳에서 생산할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전기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근본적인 체질전환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06cc78e7eda765d37c437321371b132_1598323 

올해에는 충주, 울산공장에 이어 해외에서도 전동화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상반기 체코공장에 코나EV 핵심부품 생산거점을 구축한데 이어, 슬로바키아에서도 전동화부품을 생산하게 된다. 두 지역이 유럽시장 전동화 교두보가 되는 것은 물론, 까다로운 현지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올해 상반기 경기도 의왕연구소를 전동화, 모듈에 특화된 연구개발 거점으로 확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의왕연구소는 총 3천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전동화 거점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국내 연구개발 인력이 올해 4천명을 초과하며 경기도 용인 마북연구소의 추가 수용이 어려워지자 인프라가 이미 검증된 의왕연구소를 전동화 연구개발 전문거점으로 선정하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수요 증가에 대비해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지난 2018년에는 회사 내부적으로 전동화 사업부를 출범시켰다. 독립적인 의사결정과 신속하고 책임있는 경영을 위한 것으로, 핵심 성장동력인 전동화 사업을 빠르게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모비스의 전동화사업은 꾸준히 순항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돌파한데 이어, 2018년 1.8조원, 지난해에는 2.8조원에 육박하며 연평균 50% 가까이 성장하고 있다. 

 

한편 전동화 부문을 자동차 분야 외에도 접목할 수 있도록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충주공장에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대표적이다.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모듈 5대를 연결한 최대 450KW급 발전시스템이다. 전기차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예비 전력을 자체적으로 수급할 수 있다. 향후 수소열차나 선박, 드론 등 여러 모빌리티 사업과 접목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7년 전기차에 충전하고 남은 유휴 전기를 전력망으로 재전송하는 양방향 충전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기도 했다. 전기차가 에너지 저장장치 역할을 수행하는 셈이다. 캠핑장에서 전기차의 남은 전력을 활용해 불을 밝히는 것처럼, 향후에는 전기차가 도시를 밝히는 등대로써 스마트시티로의 전환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 기사는 현대모비스의 협찬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