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메르세데스 벤츠 팩토리 56, 자동차 생산의 표준을 제안하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9-04 10:54:36

본문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0년 9월 2일 독일 진델핑겐에 인더스트리 4.0을 기반으로 한 팩토리 56을 컨셉으로 한 조립공장을 오픈하고 7세대 S클래스를 생산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다임러가 지난 2018년 공개한 팩토리 56은 디지털화, 유연한 생산, 친환경을 중시하며, 노동자들을 중심으로 설계된 최신 공장이다. '인더스트리 4.0 '에 따르는 형태로 건설되어 공장 내 디지털화 뿐만 아니라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통해 다른 공장과도 연결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새롭게 건설된 팩토리 56에서 승용차와 상용차, EV를 생산할 예정이며, 7세대 'S 클래스'와 전동화에 특화된 새로운 브랜드인 'EQ' 모델들, 자율주행 택시도 생산한다. 메르세데스 벤츠 진델핑겐 펙토리 56의 개요를 전달한다 (편집자 주)

 

0b8e87f3eb296eb4a33ed442437e3f4e_1599184 

 

유연하고, 디지털 적이며, 효율적이며 지속 가능한 팩토리 56은 메르세데스 벤츠의 미래 생산을 구현하고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표준을 설정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약 7 억 3 천만 유로의 투자로 진델핑겐에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공장에 있는 팩토리56은 기존 S클래스의 조립에 비해 효율성을 25 %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팩토리56의 생산은 유연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생산된 모델의 수와 생산량 및 자재 흐름에 적용된다. 소형차에서 SUV,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 구동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모델을 단 며칠 만에 시리즈 생산에 통합 할 수 있다. 생산은 시장 수요에 맞게 빠르고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다. 앰비션(Ambition) 2039에 따라 Factory 56은 완전히 CO2 중립적이고 에너지 요구 사항이 크게 감소하는 탄소 제로 공장을 추구하고 있다. 이것은 무엇보다도 태양광 시스템, DC 전력망 및 재사용 된 차량 배터리를 기반으로 하는 에너지 저장 시스템을 갖춘 혁신적인 에너지 개념으로 가능한 것이다. 혁신적인 기술과 프로세스는 조립 라인 전체에 일관되고 포괄적으로 구현되어 직원들의 일상 업무에 최상의 지원을 제공한다. 팩토리 56의 개념은 청사진으로 전세계 모든 메르세데스 벤츠 자동차 공장에 점차적으로 이전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14 년부터 총 21 억 유로를 투자하여 자동차 공장과 그곳에 위치한 행정 구역의 미래 지향적 기반을 구축했다. 

 

0b8e87f3eb296eb4a33ed442437e3f4e_1599184 


혁신적인 조립 시스템으로 인한 최대 유연성

 

팩토리 56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최대 유연성이다. 팩토리 56은 한 단계에서만 기존 내연기관차량부터 완전 전기 구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설계 및 구동 시스템의 차량에 대한 모든 조립 단계를 수행 할 수 있다. 처음에는 차세대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 세단 및 롱 휠 베이스 버전이 팩토리 56의 생산 라인에서 출발한다. 그리고 메르세데스 마이바흐(Maybach) S클래스와 최초의 배터리 전기차인 EQS가 생산된다. 7세대 S 클래스 제품군도 같은 라인에서 생산된다. 조립 라인 100 % 유연하므로 모든 메르세데스 벤츠 모델 시리즈는 소형 차량에서 SUV에 이르기까지 수요에 따라 가능한 한 짧은 시간 내에 지속적인 생산에 통합 될 수 있다.

 

미래의 조립 시스템은 전체 생산에보다 유연한 구조를 제공한다. 두 개의 소위 테크라인(TecLine)은 조립 공정에서 고정 지점을 방지하여 전체 공장의 유연성을 향상시킨다. 그들은 모든 복잡한 플랜트 기술을 한 지점에 통합한다. 즉, 예를 들어 새로운 모델의 통합에 필요한 변환 작업은 어셈블리 라인의 다른 영역에서 수행하기가 더 쉽다. 테크라인에서 전통적인 생산 라인은 무인 운송 시스템으로 대체된다. 신제품을 통합하고 관련 새로운 기술 장비를 통합하려면 AGV (Automated Guided Vehicle)의 경로만 변경하면 된다. 팩토리56에서는 총 400 개 이상의 AGV가 운영되고 있다.

 

또한 이른바 "풀플렉스 매리지(Fullflex Marriage)"는 차체가 구동 시스템에 연결되는 과정에 대한 새로운 표준을 설정한다. 팩토리 56에서  "메리지"는 여러 모듈식 스테이션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요 변환 작업과 생산의 더 긴 중단을 피할 수 있다. 

 

0b8e87f3eb296eb4a33ed442437e3f4e_1599184 


스마트 생산이 현실이 된다

 

팩토리 56은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차에서 스마트 생산의 비전을 실현한다. 모든 디지털화 활동의 중심은 팩토리 56에서 처음으로 완전히 사용되는 MO360 디지털 에코 시스템이다. MO360은 실시간으로 공유 인터페이스 및 표준화 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통해 연결된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제품군으로 구성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의 전세계 차량 생산을 지원하는 데이터. MO360은 전 세계 30 개 이상의 메르세데스 벤츠 자동차 공장의 주요 생산 프로세스 및 IT 시스템의 정보를 통합하고 중요한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통합한다. 예를 들어 최적화 된 KPI 기반 생산 제어를 제공한다. 또한 각 직원이 실시간으로 개인의 필요 기반 정보와 작업 지침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MO360의 주요 요소는 이미 전 세계 30 개 이상의 공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MO360은 고도로 디지털화 된 자동차 생산의 투명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기능 단위에 효율성 및 품질 도구를 결합한다.

 

팩토리 56에서는 고성능 WLAN 및 5G 네트워크를 갖춘 새로운 디지털 인프라가 완전한 디지털화를 위한 중요한 기반을 제공한다. 스마트 장치에서 빅 데이터 알고리즘에 이르기까지 초현대적인 인더스트리 4.0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한다. 디지털 생산 기술은 모든 곳에서 구현되었다. 또한 팩토리 56은 종이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포지셔닝 시스템을 통해 라인에 있는 각 차량의 디지털 추적 덕분에 직원과 관련된 차량 데이터가 디지털 장치 및 디스플레이 화면을 사용하여 실시간으로 라인에 표시된다. 전체적으로 이것은 매년 약 10 톤의 종이를 절약한다. 

 

기계와 생산 장비는 공장 전체에서 상호 연결된다. 대부분은 이미 사물 인터넷 (IoT)이 가능하다. 이 360도 연결은 팩토리 56 자체뿐만 아니라 시설을 넘어 전체 가치 사슬까지 확장된다. 가상 또는 증강 현실과 같은 디지털 기술은 팩토리 56의 개발 및 계획 중에 이미 사용되었으며 시리즈 제작에도 도움이 된다. 생산이 더 유연하고 효율적이다. 공급 업체 및 운송 서비스 제공 업체와의 대화에서 추적 및 추적의 이점도 사용되어 전 세계에서 재료 흐름을 디지털 방식으로 추적 할 수 있다. 

 

0b8e87f3eb296eb4a33ed442437e3f4e_1599184


포괄적인 규모의 사용 가능한 생산

 

디지털화와 마찬가지로 지속 가능성은 팩토리 56에서 포괄적으로 보고 구현한다. 환경 친화적이고 자원을 절약하는 생산뿐만 아니라 여기에는 항상 비용 효율성을 고려하는 사회적 책임도 포함된다. 따라서 팩토리 56은 회사의 지속 가능성 목표를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자원을 절약하고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것이 이 접근 방식의 기반이다. 팩로티 56은 처음부터 CO2 중립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므로 탄소 제로 공장이 될 것이다. 팩토리 56의 총 에너지 요구량은 다른 조립 시설에 비해 25 % 낮다. 팩토리 56의 옥상에는 건물에 자체 생성된 녹색 전력을 공급하는 태양광 시스템이 있다. 이는 팩토리 56의 연간 전력 요구량의 약 30 %를 충당하기에 충분하다. 

 

이 전력 중 일부는 혁신적인 직류 네트워크로 흘러 들어가 향후 조립 공장의 에너지 효율성을 향상시킨다. 예를 들어 환기 장치와 같은 기술 시스템에 전원을 공급한다. 차량 배터리를 기반으로 하는 고정 에너지 뱅크도 DC 네트워크에 연결된다. 1,400kWh의 전체 용량으로 태양광 발전 시스템의 과도한 태양열에 대한 완충 역할을 한다. LED와 혁신적인 블루스카이(BlueSky) 아키텍처로 구성된 현대적인 조명은 직원들이 일광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해 에너지를 절약하면서 쾌적한 작업 분위기를 조성한다.

 

CO2 및 에너지 균형 고려 사항과 함께 Mercedes-Benz의 지속 가능성 접근 방식에는 다른 생태 학적 측면이 있다. 지붕 면적의 약 40 %에 식물이 있다. 이는 밀폐 된 지면 영역을 보상 할뿐만 아니라 빗물을 유지하여 건물의 내부 기후를 개선한다. 이것은 빗물과 오염된 물을 분리하는 새로운 시스템이다. 빗물을 저장함으로써 모든 팩토리 56 공장은 인근 수원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고 새로운 녹지를 조성한다.

 

팩토리56의 본관의 콘크리트 파사드는 처음으로 철거 재료로 만든 재활용 콘크리트로 제작되었다. 즉, 팩토리 56의 건설은 자원을 보존 할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재활용되는 폐기물을 의미한다.

 

특히, 팩토리 56은 오랜 전통을 바탕으로 한 진델핑겐 공장에 대한 다임러의 의지의 표현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미래에 대한 비전의 틀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으며, 진델핑겐 공장의 미래와 고용을 보호하고 이를 통해 지역 전체를 지원하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공장이 설립된 지 100 년이 넘은 이래 다임러는 지역의 문화 및 사회 생활을 위한 단순한 고용주 이상의 역할을 해왔다. 진델핑겐에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 공장은 이웃이자 파트너이자 마을의 다양한 삶의 일부이다.

 0b8e87f3eb296eb4a33ed442437e3f4e_1599185 

인간 중심의 공장

 

고용주로서의 사회적 책임은 팩토리 56 자체에도 반영된다. 전체 디지털 개념은 사람을 사물의 중심에 둔다. 팩토리 56에서는 1,500 명 이상의 직원이 2 교대로 근무한다. 조립 라인에서의 작업은 건강한 삶의 균형을 원하는 직원을 지원하도록 설계되었다. 전체 사이트에는 약 35,000 명의 직원이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처음부터 팩토리56에 직원을 참여 시켰다. 예를 들어, 생산 직원은 온라인 설문 조사에서 개인 선호도에 대해 질문했다. 그들은 어떤 근무 교대, 어떤 영역에서 어떤 동료와 함께 일하고 싶은지 말할 수 있었다. 직원의 응답률은 매우 높았으며 표현된 희망의 85 % 이상이 수락되었다.

 

현대적인 작업 관행은 팩토리 56의 생산 및 관리 영역 모두에 적용된다. 지속 가능한 생산 조직은 작업위원회와 함께 더욱 발전된다. 생산 공장의 레이아웃 중 휴식 공간은 현대적이고 매력적인 색상으로 칠해져 직원들에게 쾌적한 근무 분위기를 조성한다. 공장에는 직원이 현장에서 먼 거리를 걸어야 하는 것을 피할 수 있도록 자체 식당이 있다. 본관의 사무실 공간은 현대적이고 개방적인 작업 환경을 제공한다.

 

인체 공학은 팩토리 56에서 특히 중요한 요소이다. 모든 조립 단계는 초기 단계에서 인체 공학적 호환성을 검사하여 필요한 개선을 할 수 있었다. 라인상의 차량은 회전식 오버 헤드 컨베이어 또는 이동식 플랫폼과 같은 컨베이어 시스템을 선택하여 직원에게 가장 유리한 작업 위치로 이동할 수 있다. 모든 작업대는 높이 조절이 가능하다. 

 0b8e87f3eb296eb4a33ed442437e3f4e_1599185 

팩토리 56의 규모 개요


· 건설 : 2 년 반

· 연면적 22 만평 방 미터, 축구장 30 개분

· 공장 전체 부지 : 약 70만 입방 미터

· 건설에 사용 된 철재 : 약 6,400 톤, 파리 에펠 탑과 거의 비슷

· 콘크리트 사용량 : 약 66,300 입방 미터, 약 150 가구에 해당

· 본관은 재생 콘크리트 사용

· 출력 5,000 KWp (최대 킬로와트) 이상의 12,000 개 이상의 태양 광 모듈

· 1,400kWh 용량의 Mercedes-Benz Energy GmbH의 에너지 뱅크

· 강우 유지 채널의 길이는 거의 1km, 최대 깊이 17m, 직경 3m

· Factory 56 전체 디지털화의 기반이 되는 고성능 WLAN 및 5G 모바일 네트워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