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다임러AG, 승용차/밴과 트럭/버스 부문 분리한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2-05 07:09:49

본문

다임러AG가 2021년 2월 3일, 고급차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트럭 부문을 분리한다고 발표했다. 다임러트럭 사업은 완전히 독립적인 관리, 독립적인 감독위원회 의장을 포함한 독립형 기업 거버넌스를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에 대한 다임러트럭의 거래와 상장은 2021년 말까지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적절한 시기에 메르세데스 벤츠로 이름을 바꿀 수도 있을 것이라고 한다. 

이러한 다임러AG의 결정은 전동화와 소프트웨어 등 미래 기술에 집중해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존재감 강화를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임러AG와 메르세데스 벤츠의 이사회 회장인 올라 켈레니우스는 이에 대해 "역사적인 순간이다. 이는 회사의 심오한 재편의 시작을 나타내는 것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차&밴, 그리고 다임러 트럭&버스는 특정 고객 그룹, 기술 경로 및 자본 요구를 가진 서로 다른 비즈니스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로 안목있는 고객에게 가장 바람직한 자동차를 제공한다. 다임러트럭은 업계 최고의 운송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두 회사 모두 주요 기술 및 구조적 변화에 직면해 있다. 이러한 맥락을 고려할 때, 우리는 그들이 강력한 순 유동성을 갖추고 대기업 구조의 제약없이 독립체로서 가장 효과적으로 운영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라고 말했다. 

각각 판매량이 세계 최고인 프리미엄 브랜드와 상용차의 분리는 다임러의 오랜 현안이었다. 2017 년에 지주 회사를 발표한 이래, 트럭 상장 및 매각 소문이 끊이지 않았지만 경영진은 항상 부정 해왔다. 자동차의 역사를 선도하고 회사를 지탱해 왔다는 자부심이 걸린 문제였기 때문이다.

1ba091f67d03c3d6d7ece3667b04854a_1612791

하지만 100년만의 대전환이라고 하는 시대에 전동화차 중심의 승용차와 연료전지와 자율주행으로 고정 노선을 주행하는 트럭&버스 부문의 차이는 뚜렷해졌고 시너지 효과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에 대한 올라 켈레니우스의 발언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이는 다임러 트럭에게 중요한 순간이다. 독립성은 더 큰 기회, 더 큰 가시성 및 투명성을 제공할 것이다. 우리는 더 성장하고 대체 파워 트레인 및 자동화 분야에서 계속해서 리더십을 발휘할 것이다. 우리는 이미 배터리 전기 및 연료 전지 트럭과 자율 주행의 강력한 위치로 비즈니스의 미래를 정의했다. 목표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는 고객에게 동급 최강의 제품을 신속하게 제공 할 수 있는 핵심 기술 개발을 가속화 할 것이다.”

다임러트럭은 세계 최대의 트럭 및 버스 생산 업체로 전 세계 35 개 이상의 주요 지점을 보유하고 있다. 10만명 이상의 직원이 있는 이 회사는 바랏 벤츠(BharatBenz) 프라이트 라이너(Freightliner), 푸소(Fuso), 메르세데스 벤츠, 세트라(Setra), 토마스 빌트 버스(Thomas Built Buses) 및 웨스턴 스타(Western Star) 등  7 개 브랜드를 한 지붕 아래 통합한다. 2019 년에는 총 50 만 대의 트럭과 버스가 판매됐다. 2019 년 개별 사업부의 수익은 다임러트럭은 402 억 유로, 다임러버스는 47 억 유로였다. 
  
사실 다임러AG의 이런 변화는 테슬라가 전동화차와 자율주행차 등을 내 세워 업계를 주도하는 움직임에 대한 대응이라고도 할 수 있다. 네 개 차종으로 연간 50만대 판매하는 테슬라의 시가 총액이 250만대를 판매하고 있는 다임러의 10배에 달한다는 것은 분명 정상적인 것은 아니다. 

이번 사업 분리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일단 다임러 주가의 10% 상승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주주들에게는 긍정적으로 읽혔다는 것이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올 해 전용 배터리 전기차 EQS를 출시한다. 이미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세 개를 개발한 메르세데스 벤츠는 올 해부터 본격적으로 전동화를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CES2021을 통해 보여 주었듯이 디지털화에도 새로운 자세로 임하고 있다. 소프트웨어가 경쟁력의 중심으로 되어가는 시대에 자동차의 두뇌도 IT기업에게 넘겨줄 수 없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전통적인 자동차산업의 중심축인 다임러의 이러한 자세 전환의 결과물이 거대 기술 기업들의 도전에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가 이제부터의 관전 포인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